장용덕 원사, 해군 항공 최초 8000시간 무사고 비행 달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장용덕 원사, 해군 항공 최초 8000시간 무사고 비행 달성

최종수정 : 2019-04-04 14:32:17

무사고 비행 8,000시간을 돌파한 해군 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 장용덕 원사가 P 3 해상초계기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해군
▲ 무사고 비행 8,000시간을 돌파한 해군 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 장용덕 원사가 P-3 해상초계기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해군

장용덕 해군 원사(46)가 극한의 비행 환경 속에서 해군 항공 최초인 8000시간 무사고 비행시간을 돌파했다.

그가 탑승하는 P-3 초계기의 평균 속도가 200노트(370.4㎞/h)인 점을 감안하면 비행거리는 약 290만㎞에 달한다. 지구를 72바튀 돈 셈이다.

해군은 5일 장 원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제615비행대대 P-3 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로 올해까지 23년 동안 P-3 초계기를 탔다.

기관조작사는 조종사와 마찬가지로 해상초계기에 탑승해 엔진과 기체, 전기 계통의 전반적인 항공기 장비를 다루는 직책이다.

장 원사는 1997년부터 P-3 초계기에서 기관조작사 임무를 수행했다. 그는 항공기 기체 정비사로 군 생활을 시작했지만 1995년 P-3 초계기가 해군에 도입되자 정비사 전공을 살려 기관조작사에 지원했다.

P-3 초계기는 주로 해상에서 야간임무를 수행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8000시간 무사고 비행은 쉽지 않은 기록이다.

특히 탐지활동을 위해 저고도에서 저속비행을 오랫동안 수행하는 P-3 초계기는 통상 한 번 이륙하면 6시간 이상 임무를 수행한다. 때로는 위험을 무릎쓰고 해수면 위를 닿을듯 날기도 한다.

긴장도 높은 임무의 특성상 P-3 초계기 승무원들은 체력소모도 많고, 전우들과의 호흡도 매우 중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흔히 무사고 비행이라고 하면 조종사만을 떠올리지만, 해군 해상초계기에는 해상작전 임무 특성상 항공기 기체 전반을 다룰 수 있는 기관조작사도 포함된다.

장 원사는 평소 임무 수행에 필요한 제반 지식과 기술들을 익히기 위해 항공기관 산업기사, 위험물 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해 왔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은 그는 P-3CK 해상초계기 인수요원으로 활약했다.

장 원사는 2010년과 2012년, 2013년 3회에 걸쳐 해군6항공전단 최우수 조작사로 선발되기도 했다. 그는 "8000시간 동안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비행 임무를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3년간 내 옆에서 함께 임무를 수행했던 전우들 덕분"이라며 "후배들의 귀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제61해상초계기 전대장 김정태 해군 대령은 "바다 위 공중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안전한 비행을 위해서는 기관조작사의 역할이 중요한데 지금까지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한 장 원사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