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연임 실패] 국민연금에 발목 잡힌 대한항공…'연금사회주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양호 연임 실패] 국민연금에 발목 잡힌 대한항공…'연금사회주의' 우려도

최종수정 : 2019-03-27 13:51:35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이 부결된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모습 연합뉴스
▲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이 부결된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모습/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년 만에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었다. 주주들의 반대로 대기업 총수의 사내이사 연임이 불발된 첫 사례다.

대한항공은 27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제5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을 안건으로 올렸다.

이날 주총에는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해 5789명이 출석했다. 주식수는 7004만946주로, 의결권 있는 주식총수 9484만4611주의 73.84%에 해당한다.

이날 주총에서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안건은 표대결에 부쳐졌고, 찬성 64.1%대 반대 35.9%로 참석 주주 3분의 2(66.6%) 이상 동의를 얻지 못해 부결됐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지난 1999년 4월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가 된 지 20년 만에 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사내이사 재선임안 부결에는 전날 국민연금의 반대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26일 4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을 반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주식 11.56%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국민연금의 반대의견에 해외기관, 소액주주가 동조하면서 조 회장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앞으로 대한항공 이사회 멤버 참여가 불가능하다. 다만, 대한항공 최대주주인 한진칼에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는 만큼 회장 직함은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최대 관심사였던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이 불발되자 주총장 내에서는 친기업 성향의 주주들과 조양호 퇴진을 요구하는 주주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갔다.

대한항공 주주 대리인으로 주주총회에 참석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 회장 일가의 황제 경영으로 평판이 추락하고 경영실적도 곤두박질쳤다"며 "대한항공이 한진해운에 지원해 8000억원이 넘는 손실을 봤다. 회사 실적은 곤두박질쳤는데 회사 이사회는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말해달라"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주들은 채 의원 발언에 강하게 항의했고, 발언이 한 차례 중단되기도 했다. 한 주주는 "조 회장이 아직 재판 중인데 왜 비판하느냐, 검찰과 재판부가 결정할 것"이라며 "비방은 하지말자"고 반발했다. 일부 주주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삿대질을 하며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

이날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안 결과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경련은 "국민연금이 이번 결과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되는데 이는 그동안 조 회장이 대한항공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는 점은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들의 이익과 주주가치를 고려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야 하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논란을 이유로 연임 반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우려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사법부가 판결을 내리기 전까지는 무죄로 추정해야 한다는 대원칙에도 반하는 결과일 뿐만 아니라 국민연금이 민간기업의 경영권을 좌지우지하게 된다는 '연금사회주의'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는 만큼 보다 신중했어야 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한진그룹은 '한진칼→대한항공·한진(자회사)→손자회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조 회장이 연임에 실패하면서 조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사내이사로 남아 있지만 주력 계열사에 대한 오너일가의 영향력은 약해질 수 밖에 없다.

대한항공은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불발에 대해 "향후 절차에 따라 논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