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결제③] 줄어드는 ATM…고령자·저소득층 불편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급결제③] 줄어드는 ATM…고령자·저소득층 불편 확대

최종수정 : 2019-03-26 15:43:22

거래유형별 ATM 이용건수 및 설치장소별 CD ATM 현황. 한국은행
▲ 거래유형별 ATM 이용건수 및 설치장소별 CD/ATM 현황. /한국은행

은행들이 자동화기기(ATM)를 계속해서 줄여나가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모바일 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자 및 저소득층의 현금 이용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 설치된 ATM 대수는 2017년 말 기준 12만1492대로 2013년 말(12만4236대) 대비 2744대 감소했다. ATM 대수는 2013년 말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감소 추세다.

특히 은행 등 금융기관이 운영하는 ATM이 감소하는 속도가 빨랐다. 금융기관 ATM은 2013년 말 8만6810대에서 2017년 말 7만6755대로 4년 만에 1만55대 감소했다. 금융사들이 영업점을 철수하면서 ATM도 덩달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ATM을 이용한 계좌이체 및 현금인출 건수는 2015년 7억건에서 2017년 6억5000만건으로 줄었다.

금융사들의 빈자리는 부가통신사업자(VAN사)가 운영하거나 일부 은행이나 영업점이 없는 인터넷전문은행이 제휴해 VAN사와 운영하는 기기가 대체했다. VAN사 등이 운영하는 ATM은 2013년 말 3만7426대에서 2017년 말 4만4737대로 7311대 늘었다.

우리나라는 전체적으로는 ATM 보급률이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지만 이런 변화로 인해 고령층과 저소득층의 불편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연령이 높고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신용카드 등에 비해 현금 이용 빈도가 높아 ATM 이용 필요성도 크기 때문이다.

한은 관계자는 "ATM VAN사업자가 자체 운영하거나 금융회사와 제휴해 운영하는 기기는 증가하고 있으나 높은 수수료로 인해 고객의 비용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며 "ATM 구조조정 과정에서 소비자의 현금이용 편의성이 저하되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VAN사 등이 운영하는 ATM은 이용 수수료가 900∼1300원으로 은행 ATM보다 비싸다. 은행 ATM 수수료는 600∼1000원(타행고객 기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ATM을 공공인프라 성격으로 인식해 ATM의 과밀, 과소지역 등 세부적으로 지역별 ATM 배치 관련 통계를 수집하고, ATM 공급기관 간 협의로 ATM 배치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ATM 이용의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해햐 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