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인스타그램 대표가 한국 찾는 이유? '한국 시장이 글로벌 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트위터·인스타그램 대표가 한국 찾는 이유? '한국 시장이 글로벌 대세'

최종수정 : 2019-03-24 16:00:00

트위터 잭 도시 CEO. 트위터 코리아
▲ 트위터 잭 도시 CEO. /트위터 코리아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대표들이 잇따라 우리나라를 방문해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들이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K팝이다. K팝 콘텐츠가 사용자를 하나의 관심사로 모아줄 뿐만 아니라 수익 창출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IT 업계에 따르면 트위터 잭 도시 대표는 지난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에 대한 관심과 K팝 등 한국 콘텐츠에 대한 지원 계획을 설명했다. 트위터는 지난 4분기 설립 13년 만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도시 대표는 이날 트위터의 부활 비결로 K팝을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로 트위터에서 K팝의 위력은 강력하다. 트위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K팝 관련 언급량은 53억건에 달한다. 같은 기간 월드컵 관련 언급량이 약 6억건인 것과 비교하면 9배 가까이 많다.

방탄소년단(BTS)은 트위터내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트윗된 계정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과 엑소 등 K팝 스타들은 트위터를 적극 사용하고 있다. 도시 대표는 "트위터는 좋아하는 가수의 소식을 가장 빨리 들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팬과 가수가 소통하면서 대화를 발전시켜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트위터 한국법인은 글로벌 법인 가운데 매출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톱3' 안에 든다. 지난 1분기 트위터 한국법인은 매출과 이용자 기준으로 글로벌 성장률 1위를 기록했다. 트위터가 한국 시장을 중요하게 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인스타그램 아담 모세리 대표가 지난 10일 SBS 인기가요 녹화장을 방문해 K팝 그룹 몬스타엑스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에 공유했다.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 아담 모세리 대표가 지난 10일 SBS 인기가요 녹화장을 방문해 K팝 그룹 몬스타엑스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에 공유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는 K팝을 이용한 수익모델 발굴에도 힘쓰고 있다. K팝 관련 영상에 붙는 광고 등을 통해서다. 또한 트윗을 완료한 이용자들만 미공개 영상을 볼 수 있는 '인스턴트 언락' 기능을 통해 사용자층을 공고히 다지고 있다.

자체적으로 K팝 콘텐츠 강화 노력도 하고 있다. 트위터코리아에 지난 2015년 마련한 생방송 스튜디오를 통해 K팝 스타 라이브 방송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지난해 블루룸에서 총 34회의 생방송이 진행됐으며 200여명의 아이돌이 참여해 실시간으로 팬과 소통했다. 올해는 50회를 진행한다는 목표다.

도시 대표는 22일 갓세븐 멤버 중 마크, 뱀뱀, 영재와 함께 생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K팝 콘텐츠 지원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는 행보다.

인스타그램 아담 모세리 대표도 이달 11일 방한해 기자들과 만났다. 모세리 대표는 "한국 콘텐츠와 아티스트, 크리에이터들이 계속해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며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대표적인 분야로 K팝과 e스포츠를 꼽았다.

K팝 콘텐츠는 2015년부터 4년간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르 중 하나로, 인도네시아, 미국, 브라질 등에서 특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 지난 90일 동안 e스포츠 관련 콘텐츠를 올리거나 '좋아요', 댓글 등을 단 국내 이용자만 100만명이 넘는다.

엘리 사이드먼 Elie Seidman 틴더 CEO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구서윤 기자
▲ 엘리 사이드먼(Elie Seidman) 틴더 CEO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구서윤 기자

인스타그램도 트위터와 마찬가지로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에 더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세리 대표는 "한국은 K팝과 e스포츠 외에도 영화, 드라마 등 흥미로운 부분이 많다"며 "글로벌 플랫폼인 인스타는 한국의 문화를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세리 대표는 방한 기간 중 SBS 인기가요 녹화 현장과 인기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대회를 참관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 수많은 나라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K팝과 e스포츠 커뮤니티를 직접 체험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틴더 엘리 사이드먼 대표도 지난 1월 한국을 찾아 한국 시장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기대감을 보여줬다. 틴더는 전 세계 190여 개 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앱으로 모르는 사람들 간의 만남을 돕는다.

사이드먼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위해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한국은 SNS 사용률이 높고, 인터넷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거의 100%에 육박하는 등 앱과 모바일, IT 강국일뿐만 아니라, K-POP 등 한류를 기반으로 아시아권 내 문화적인 영향력이 상당한 국가"라며 "틴더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밝혔다. 틴더는 향후 한국의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틴더 대학생 장학금'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에 기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