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또 반도체 초격차 벌려…10나노 초반 D램 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또 반도체 초격차 벌려…10나노 초반 D램 개발

최종수정 : 2019-03-21 12:11:59

삼성전자 1z나노급 제품. 삼성전자
▲ 삼성전자 1z나노급 제품.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다시 한 번 초격차를 벌렸다.

삼성전자는 최근 '3세대 10나노급(1z) 8Gb(기가비트) DDR4 D램'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최초다.

2세대 10나노급(1y) D램을 양산한지 16개월만에 이룬 쾌거다. 기존 공정을 사용하면서도 생산성을 20% 높였으며,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작동한다.

CPU 업체 평가 항목에서도 승인을 완료했다. 양산은 올 하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 이정배 부사장은 "미세공정 한계를 극복한 혁신적인 D램 기술 개발로 초고속 초절전 차세대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하게 되었다"며, "향후 프리미엄 D램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글로벌 고객의 차세대 시스템 적기 출시 및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의 빠른 성장세 실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