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성접대 의혹' 모락모락… '황교안 입'에 쏠리는 정계의 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학의 성접대 의혹' 모락모락… '황교안 입'에 쏠리는 정계의 눈

최종수정 : 2019-03-15 16:27:43

검찰이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하기로 한 가운데, 정계의 시선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쏠리고 있다. 김 전 차관은 2013년 건설업계로부터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서 성접대를 받은 의혹으로 도마에 올랐고, 당시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김 전 차관 성접대 의혹 관련) 증거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은 '김 전 차관이 명확했다'고 답했다. 또 피해여성 역시 언론에 나와 당시 피해 사실을 직접 증언하는 등 일관되게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최 대변인은 "아울러 사건 배후에는 '박근혜 청와대'가 있었다. 당시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 또한 묵묵부답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즉각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 법무부 핵심 인사에 대한 수사가 무마됐다면 장관도 명백한 조사대상"이라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계속해서 "경찰과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가 반복되고 있다. 지금 끊지 않는다면 추악한 권력 카르텔은 더 뿌리 깊게 박힐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전 차관은 15일 오후 3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있는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예정된 소환조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진상조사단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소환통보를 받고도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불출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