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14~16일 '메디컬 코리아 2019' 개최..미래 발전방향 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복지부 14~16일 '메디컬 코리아 2019' 개최..미래 발전방향 제시

최종수정 : 2019-03-13 14:51:53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및 의료관광 학술대회(콘퍼런스) '메디컬 코리아(Medical Korea) 2019'가 14~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 10주년을 맞는 'Medical Korea 2019'는 국제의료산업의 최신 동향을 파악하고, 국가 간 협력과 전문지식을 교류하는 종합 학술대회다.

'글로벌 헬스케어 다가올 미래의 발견'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새로운 의료시장에 대한 협력과 대응 전략, 신기술기반 의료서비스를 논의하며, 국내외 60여 명(해외 17개국 37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건강관리분야 6개 분과(세션)에서는 의료서비스 질 관리, 의학교육, 온라인 홍보·판매 등의 변화와 미래에 대비하는 전략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한다. 치과, 갑상선내분비외과, 정형외과, 한의학 등 전문의학 분야 4개 분과에서는 전문의학회가 참여하여 몽골, 유라시아 등 국가와의 학술 교류, 협력, 발전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기조연살자인 헝가리 라즐로 프즈코 교수는 유럽 최고의 의료·웰니스 전문가로,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이 새로운 변화(패러다임)에 대응하여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발전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11개국의 해외 구매자(바이어)가 참가하는 업무회의(비즈니스 미팅)과 국내 관계자 대상 외국인 환자유치?의료 해외진출 관련 정책·제도 설명회, 'Medical Korea 홍보관'도 함께 운영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방한하는 11개국 보건의료 대표단과 정부간(G2G) 면담을 통해 보건의료 분야의 다양한 교류,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베트남 위엔 티 킴 티엔 보건부 장관과 '한-베트남 보건의료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베트남과의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이어 몽골 보건부 장관과는 의료인력의 연수, 환자 사후관리센터 운영 등 양국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고, 카타르 군(軍)의무사령관과는 올해 1월 처음 시작된 '한-카타르 헬스케어 심포지엄'의 매 2년 정례화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다룰 예정이다.

투르크메니스탄 보건부 차관과는 보건의료 전문가 교류를 논의하고, 우즈베키스탄 보건개혁위원장과는 국내에서 보건자문관을 파견한 이후, 협력방안 등도 중점 논의한다.

복지부는 우즈베키스탄 정부 요청에 따라, 한국형 보건의료 시스템 전수와 보건의료 분야 개혁을 돕기 위해 지난 1일 보건복지부 전 인구정책실장을 우즈베키스탄 보건자문관으로 파견한 바 있다.

이번 행사의 개막식에서는 의료해외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분야의 유공자로, 자생한방병원이 대통령표창을 받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 아산병원, 예송이비인후과, 대구광역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국무총리 표창을, 경북대학교병원 등 13개 기관, 개인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