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오의 심리카페] 콤플렉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진성오의 심리카페] 콤플렉스

최종수정 : 2019-03-13 10:10:06

진성오 당신의마음연구소장
▲ 진성오 당신의마음연구소장

많은 사람들이 콤플렉스(complex)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그런데 콤플렉스라는 말을 누가 만들었는지, 또 정확한 말의 의미가 무엇인지는 전문가가 아니면 잘 알지 못한다. 콤플렉스는 영어 단어로 보면 무엇인가에 대한 '복합체'라는 의미가 있다. 그래서 여기에 심리라는 것을 결합하면 '심적 복합체'라는 말로 번역이 가능하다. 이걸 말로 구분하면 마음에 있는 어떤 것이 뒤엉켜 있는 덩어리 정도로 의역할 수 있다. 그러나 보통 콤플렉스하면 우리는 열등감이라고 하는데 사실 열등감과 콤플렉스는 많이 다르다. 콤플렉스라는 단어는 정신분석에서 사용된 용어로, 분석심리학의 창시자인 칼 구스타브 융이라는 분석가가 처음으로 사용한 용어이다.

여러분은 어떤 말을 하려고 할 때 자신이 왜 그런 말을 했는지, 혹은 전혀 화낼만한 것도 아니고 또 슬픈 것도 아닌데 이유도 모르게 화를 내고 눈물이 나는 그런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혹은 다른 사람은 자신에 대해 그렇게 신경 쓰지 않는데 자신은 자신도 모르게 왠지 얼굴이 빨개지거나 말을 더듬는 경우를 경험해 보았을 것이다. 이성적으로는 자신이 그렇게 행동할 필요가 없는데 마치 내가 나 아닌 것처럼 특정한 상황이나 장면에 그렇게 반응을 하는 것이다. 이럴 때 내 의지와는 완전히 상관없이 마치 내가 따로 있는 듯 분리되어서 엉뚱한 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이 때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소위 말해 내 무의식 속에서 어떤 감정에 결합된 채 존재하는 심적 내용의 집합체를 콤플렉스라고 한다. 그래서 이러한 심적 내용의 집합을 '감정으로 물든 복합체(gefuhlsbetonter Komplex)'라고 융은 이름을 붙였고 나중에 이것이 콤플렉스가 되었다고 한다.

융은 이러한 콤플렉스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단어연상 검사라는 것을 개발하였다. 원래 100개의 단어로 테스트 하는데 지면상 10개만 가지고 예를 들어 보겠다. 독자 분들은 다음의 10개의 단어를 읽으면서 생각나는 단어를 한번 말해보는 것이다. 자 시작해보자!

'머리, 물, 죽다, 어린이, 때리다, 행운, 거짓말, 형제, 어머니, 걱정'

위의 단어를 읽으면서 바로 바로 어떤 단어들이 떠올랐을 수 있다. 10개 단어라 정확성은 없어 확실히 콤플렉스를 경험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만일 위의 단어 중 자신도 모르게 반응 시간이 늦거나, 다른 단어는 쉽게 단어가 떠오르는데 어떤 단어는 잘 떠오르지 않거나, 문장을 답하거나, 외국어로 말하거나 한다면 아마 그 단어가 독자의 어떤 감정을 건드렸을 가능성이 있다. 또 한 시간 쯤 뒤에 단어를 다시 읽으면서 이전의 반응과 다른 반응을 하는 경우에도 위의 특정 단어가 독자의 어떤 감정을 자극하는 것일 수 있다. 그리고 그 이유를 곰곰이 따져보고 기억을 더듬어 보면 자신이 잊고 있거나 숨기고 싶은 어떤 감정적인 기억과 연관되어 있을 수 있다. 바로 이러한 감정의 덩어리를 콤플렉스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콤플렉스는 나쁘기만 한 것인가? 오스트리아의 정신의학자 알프레드 아들러는 이러한 콤플렉스가 자신의 발전에 중요한 동력이 될 수 있다고 봤다. 키가 작은 나폴레옹이 프랑스의 위인이 된 것이나 말을 더듬는 사람이 노력을 통해 웅변가가 되는 것과 같이 콤플렉스는 무조건 눌러 누거나 없애야 하는 것은 아니다. 자신이 어떤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지 알고 그것을 변화시키기 위해 의식적인 노력을 한다면 자신에게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콤플렉스는 열등감이 아니라 나의 발전의 에너지가 응축되어 있는 에너지원이라고 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