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19] 황창규 회장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 선보일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MWC 19] 황창규 회장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 선보일 것"

최종수정 : 2019-02-25 20:00:00

황창규 KT 회장이 25일 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19에서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 Now a Reality, KT 5G and the Next Intelligent Platform ’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KT
▲ 황창규 KT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19에서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Now a Reality, KT 5G and the Next Intelligent Platform)’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KT

"KT는 세계 최초로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이려고 합니다. 현재 반도체가 한국경제를 견인하고 있지만 몇 년 안에 5G 기반의 서비스, 솔루션, 콘텐츠가 한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를 움직이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황창규 KT 회장이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인 'MWC 19' 개막식에서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을 공개하며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통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또 '5G 혁신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MWC 19의 막이 올랐다. 황 회장은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황 회장이 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것은 지난 2015년, 201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그간 기조연설에서 황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선언,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언 등을 발표했다.

황 회장이 연단에 오르자 대형 재난상황에서 5G 기술이 어떻게 생명을 구하는지를 보여주는 동영상이 상영됐다.

이와 함께 황 회장은 품 속에서 5G 스마트폰을 꺼내며 "KT는 세계 최초로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이려 한다"고 선언했다.

장차 5G 스마트폰에서는 4K, 8K의 초고화질과 홀로그램이 가능해질 것이고, 이를 토대로 보다 살아있는 실시간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1인 방송도 모바일 다중접속시대로 진화한다.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게임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5G 혁신이 기업 간 거래(B2B) 분야에서 두드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실례로 KT 5G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 5G 조선소로 변모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제시했다. 황 회장은 KT의 '5G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개발 소식도 밝혔다. 5G 스마트팩토리는 머신 비전, 기업전용 5G와 같은 솔루션을 통해 중소기업의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아울러 황 회장은 KT의 지능형 5G 네트워크가 정보통신기술(ICT)뿐 아니라 에너지, 환경, 보건 등의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KT 에너지 관제 플랫폼, 재난안전에서는 스카이십, 환경에서는 에어맵 코리아, VR 미디어에서는 라이브 미디어 플랫폼을 구체적 사례로 들었다.

황 회장은 KT가 5G를 지능형 네트워크를 넘어 '5G 혁신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5G 혁신 플랫폼은 산업 분야에서는 디지털 도입 및 사업모델 혁신을 가속화시키고, 각종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껏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5G는 궁극적으로 사람을 위한 기술, 인류의 진보에 기여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