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멜론 아성…음원 각축전, 내게 맞는 스트리밍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흔들리는 멜론 아성…음원 각축전, 내게 맞는 스트리밍은?

최종수정 : 2019-02-11 16:58:25

SK텔레콤의 신규 음악 플랫폼 FLO 이미지. SK텔레콤
▲ SK텔레콤의 신규 음악 플랫폼 'FLO' 이미지. / SK텔레콤

# 직장인 A씨는 최근 고민이 많다. 몇 년 간 음원 서비스 '멜론'을 써왔지만, 최근 서비스 요금이 4000원 가량 올랐기 때문이다. 더구나 할인을 받던 이동통신사 멤버십 제휴도 끊긴다는 말에 새 음원 서비스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이동통신 3사와 포털 등을 중심으로 음원 플랫폼 각축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달부터 새 음원 저작권 징수규정이 적용되며 음원 업체들이 일제히 요금 인상을 단행한 틈을 노리는 신규 음원 플랫폼도 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유료 음원 서비스 1위인 멜론을 운영하는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사모펀드에 판 이후 자사 '뮤직메이트'를 업데이트한 플로(FLO) 서비스를 후발주자로 내세웠다. 플로에서는 이달까지 무제한 듣기와 다운로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1개월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자사 가입자에게는 플로 '반값' 할인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멜론이 카카오로 넘어가면서 협력 관계도 중단했다. 이달을 끝으로 멜론과의 T멤버십 제휴 할인 서비스도 종료할 예정이다.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고민이 많다. 음원 서비스에 들어가는 비용을 '울며 겨자 먹기'로 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멜론은 3000원에서 5000원 사이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고, 지니뮤직은 600원 수준으로 소폭 인상했다. 다만, 지니뮤직의 경우 이용자들의 부담을 줄이는 저가형 음악상품2종을 출시했다. 이번에 내놓은 '5곡 다운로드'상품과 '10곡 다운로드'상품은 각각 3000원과 5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로 인해 수혜를 받은 사업자는 후발주자로 나선 SK텔레콤과 네이버다. 시장조사업체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플로의 12월 기준 월간사용자(MOU)는 138만명이다. 한 달 새 20만명 가량 늘어난 수치다. 이는 멜론과 지니뮤직에 이은 3위 자리다. SK텔레콤의 플로는 멜론 제휴 종료 이후 T멤버십 반값 할인 등을 통해 1, 2위 사업자의 틈새공략을 지속할 계획이다. T멤버십 할인 혜택이 없어진 멜론의 이용자가 플로로 이동할 가능성도 높아진 셈이다.

네이버의 AI 뮤직 서비스인 '바이브' 또한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친구들과 간편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소셜 기능을 추가하고, 아티스트 단위의 '좋아요' 기능을 추가 적용하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바이브는 네이버가 지난해 6월 선보인 AI 기술 기반의 음악 서비스다. AI가 사용자 개인의 취향과 주변 맥락까지 고려해 이용자가 좋아할 만한 곡을 엄선하고, '나만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연동된 페이스북 계정이나 네이버 ID를 기반으로 바이브 앱 내에서 친구를 추가하면, 친구의 프로필에서 '미처 몰랐던' 내 친구들의 음악 취향도 확인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통한 음원 연동도 활발해질 예정이다. 실제 AI 스피커의 핵심기능으로는 '음악 감상'이 꼽힌다. 카카오의 AI 스피커인 카카오미니에서는 멜론 음원만 들을 수 있으며, 일각에서는 SK텔레콤의 AI 스피커 '누구'에 탑재된 음원 서비스도 멜론에서 플로로 대체될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음원 서비스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과 결합되며 이용자 맞춤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며 "스마트폰에서 인터넷TV나 AI 스피커로 플랫폼을 확장하는 이동통신사에게도 음원 플랫폼 확보 중요성이 커져 앞으로 음원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