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기해년 설날 '대향재' 봉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선교, 기해년 설날 '대향재' 봉행

최종수정 : 2019-02-01 14:19:59

선교, 기해년 설날 '대향재' 봉행

선교, 기해년 설날 대향재 봉행

민족종교 선교종단 중앙종무원은 기해년 정월 초하루인 2019년 2월 5일 재단법인 선교(仙敎)가 주최하고 선교총림(仙敎叢林) 선림원이 주관하는 기해년 대향재(大嚮齋)를 봉행한다고 밝혔다.

설날 대향재에는 재단법인 선교 사대방주와 선교수행대중이 참석하여 선교정회(仙敎正回) 2기, 선교개천(仙敎開天) 23년의 시작을 기념하고 선교 포덕교화 만년대계의 서원을 세운다.

선교 대향재는 민족종교 선교 고유의례인 5대 향재 중 하나로 정월 초하루 설날 선교종정 취정원사와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의 주재로 진행된다. 선교 5대 향재는 설날 봉행되는 대향재 · 정월대보름 진향재 · 단오날 단향재 · 추석 추향재 · 동지 소향재로, 한민족 고유의 명절과 선교의 향재가 서로 겹치는 것은 선교가 한민족고유종교로써 한민족의 종교와 문화의 정통성 계승과 같은 맥락이다.

선교종단의 설날 대향재는 향재의 집전을 위해 지리산 산중수행를 마치고 돌아온 취정원사와 시정원주가 지리산에서 채수한 두류방장정화수(頭流方丈井華水)를 하늘에 올리는 것으로 시작하여 선교의 신앙대상인 환인(桓因)을 참배하는 수행대중의 공천배례와 선교제일경문 청신경 독송으로 이어진다. 선교중앙종무원에 의하면 지리산의 옛 이름 두류(頭流)는 백두(白頭)의 맥이 흘러 지리산에 이른다는 뜻이며, 방장(方丈)은 하늘의 뜻이 이 땅에 넓게 펼쳐진 것을 뜻한다. 그러므로 지리산은 지상의 선계이며 두류방장정화수는 백두산 천지의 정화수와 같고, 지리산이 옛 선인(仙人)들의 수행처였으며 현대에 민족종교 선교총림의 수행처인 것은 필연적인 것으로 이해된다.

환인(桓因)은 삼국유사를 비롯한 여러 사서에 하느님 즉 상제(上帝)로 기록되어 있으며, 단군(檀君)은 환인을 섬기는 제사장이자 통치자였으며, 후에 제정이 분리되며 단군의 제사장으로써의 지위는 삼한의 천군(天君)으로 이어졌음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는 바, "단군을 섬기는 민족종교는 근원으로 돌아가 환인상제를 섬기는 선교로 통합되어야 한다"는 것이 취정원사의 기해년 천명건수(天命乾垂)의 교지이다.

취정원사에 의하면 환인(桓因)은 하느님을 뜻하는 문자로 스스로 신으로 화하신 창조주를 의미하며, 단군(檀君)은 단(壇)과도 통하는 말로써 제단을 지키고 천제를 주관하는 제사장을 뜻하는 것으로, 단군(檀君)을 단군(亶君)이라고도 하는 것은 한반도의 옛 명칭인 단주(亶州) 즉 하느님을 섬기는 신성한 땅 소도(蘇塗)의 통치자라는 뜻이라고 주창한 바 있다.

환인상제(桓因上帝)의 환(桓)은 나무 목(木)과 걸칠 긍(亘)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나무 목(木)은 진리를 뜻하고 걸칠 긍(亘)은 해가 뜨고 해가 지는 곳까지 즉 천지간을 의미하는 것으로 환인(桓因)은 온 세상을 빛으로 주재하시는 하느님이라는 뜻이다. 이에 비하여 단군(檀君)의 단(檀)은 목(木)과 단(亶), 즉 긍(亘)위에 회(回 )와 두(?)가 있는 구조다. 긍(亘)은 환인하느님의 교화를 말하며 회(回)는 선교의 종지 일심정회(一心正回), 두(?)는 지상에서 하늘로 향하는 모양으로 솟대를 상징한다.

우리 한민족의 하느님 환인(桓因)을 섬기는 믿음과 신앙을 주관하는 제사장이 단군(檀君)이며 그러한 의미에서 단군을 섬기는 민족종교는 환인상제를 신앙하는 선교로 통합되어야 한다는 것이 취정원사 기해년 교지의 핵심이다.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의 시무법회 법문은 "취정원사님은 환기 9194년 선교 창교 당시, 앞으로 선교의 진리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하면 유사선교가 난립하여 선교의 진리와 정통성을 훼손할 것을 예견하시고 서기 1997년에 제정한 선교종헌(仙敎宗憲)에 하나의 교화 하나의 종맥을 뜻하는 일교일종선교(一敎一宗仙敎)를 천명하시어 선교의 신앙대상은 환인상제 이외에 존재할 수 없으며 재단법인 선교 이외의 선교종단이 있을 수 없음을 대외적으로 분명히 하셨다. 선교종단의 선제와 선도는 유사선교에 대한 계도와 정화에 성실히 임해 선교의 진리와 정통성을 만대에 보전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훈도한다.

2019 기해년 선교개천 23년을 맞은 선교종단은 환인상제(桓因上帝)를 신앙하는 일교일종(一敎一宗) 민족종교 종단으로, 선교교단을 창설한 선교교조 취정원사는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 "선교수행법 선도(仙道)" · "선교사상철학 선학(仙學)"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고, 선교가 한민족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알렸으며, 선교 정기간행물 보급으로 선교신앙의 길을 제시하고, 한민족종교회담을 개최하여 민족종교대통합을 주창하는 등 한민족 선사(仙史)의 중흥에 이바지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