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판교대장지구…포스코vs대우vs현대 컨소시엄 대격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판교대장지구…포스코vs대우vs현대 컨소시엄 대격돌

최종수정 : 2018-12-16 10:31:11

 왼쪽부터 판교 더샵 포레스트 ,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견본주택 내부. 채신화 기자
▲ (왼쪽부터) '판교 더샵 포레스트',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견본주택 내부./채신화 기자

-판교 더샵 포레스트, 퍼스트힐 푸르지오, 판교엘포레 등 '빅3' 견본주택 가보니

판교대장지구 '빅3' 아파트가 본격 분양에 나선다. '판교 더샵 포레스트'와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는 전 가구가 전용면적 84㎡로 격돌이 예상된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는 대형 평형을 위주로 공급해 두 아파트와 수요자층이 다르지만 비슷한 위치인 만큼 함께 경쟁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이들 모두 대장지구에서 희소한 새 아파트이자 브랜드 아파트로 수요자의 관심이 높다. 다만 다수의 추가 옵션 품목, 가까운 송전탑 등이 청약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판교 더샵 포레스트 와 대우건설이 짓는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에서 나란히 견본주택 문을 열었다. 채신화 기자
▲ 지난 14일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판교 더샵 포레스트'와 대우건설이 짓는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에서 나란히 견본주택 문을 열었다./채신화 기자

판교대장지구에 들어서는 빅3 아파트 비교.
▲ 판교대장지구에 들어서는 '빅3' 아파트 비교.

◆ 판교 더샵 포레스트 vs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에서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판교 더샵 포레스트'와 대우건설이 짓는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가 나란히 견본주택 문을 열었다.

영하의 날씨에도 양쪽 모두 대기 줄이 길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분당구는 입주 15년 이상된 단지가 전체의 약 83%를 차지해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높다. 특히 두 아파트는 전 가구가 전용 84㎡로 설계돼 양쪽 견본주택을 오가며 특장점이나 차이점 등을 비교하는 방문객이 다수였다.

성남 대장지구는 오는 2020년까지 92만467㎡ 규모 민간택지에 공동주택·단독주택 총 5903가구를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과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사이에 위치하며 4면이 모두 산으로 둘러쌓여 있다.

'판교 더샵 포레스트'는 성남시 분당구 대장 도시개발지구 A11·12블록에 들어서는 총 990가구의 아파트다. 평균 3.3㎡당 분양가는 2080만원이다. A11블록 분양가는 6억2220만~7억5110만원, A12블록 분양가는 6억2830만~7억6330만원에 책정됐다. 발코니 확장비는 1441만~1616만원이다.

이 아파트는 태봉산 '숲세권'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두 개의 블록 사이에 숲이 있고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등 학군이 가깝다. 84A·84B타입은 판상형으로 설계됐다.

바로 옆에 견본주택을 연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로 이동했다.

이 단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도시개발구역 A1·A2 블록 일대에 공급된다. 오는 2020년 단지 주변에 대장지구와 판교신도시 두 지역을 직선으로 잇는 서판교터널(서판교IC 연결)이 개통되는 게 특장점으로 소개됐다. 이 터널을 이용하면 판교테크노밸리까지 차량으로 5분 거리다.

단지는 총 974가구이며 분양가는 평균 3.3㎡당 2030만원으로 평형·층수별로 6억5760만~8억980만원이다. 84㎡A와 84㎡B는 4베이, 84㎡C 3면 개방형 4베이 구조다. 84㎡PA는 펜트하우스로 조성된다. 발코니 확장비는 1505만~1665만원이다.

두 아파트는 '숲세권'을 주로 강조했으나 방문객은 입지가 더 중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두 곳의 견본주택을 모두 방문한 박 모씨(59·여의도)는 "단지에서 지하철역이 너무 멀고 입지가 외졌다"며 "나이 든 사람은 숲세권보다 인프라가 더 중요한데 아쉽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의 판교 더샵 포레스트 공사 부지에서 송전탑이 보인다. 분양 관계자에 따르면 이 송전탑은 내년 상반기 철거를 시작, 일부가지중화된다. 채신화 기자
▲ 포스코건설의 '판교 더샵 포레스트' 공사 부지에서 송전탑이 보인다. 분양 관계자에 따르면 이 송전탑은 내년 상반기 철거를 시작, 일부가지중화된다./채신화 기자

지난 14일 견본주택 문을 연 판교대장지구 빅3 아파트 견본주택 내부엔 송전탑과의 거리를 우려하는 방문객을 위해 전자파 수치 안내 등이 부착돼 있었다. 채신화 기자
▲ 지난 14일 견본주택 문을 연 판교대장지구 '빅3' 아파트 견본주택 내부엔 송전탑과의 거리를 우려하는 방문객을 위해 전자파 수치 안내 등이 부착돼 있었다./채신화 기자

◆ '빅3' 추가 옵션비·송전탑 등 관건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의 견본주택은 앞서 두 아파트와 분위기가 달랐다. 전 가구가 전용면적 128~162㎡ 대형으로 구성돼 타깃층이 달라 견본주택도 서울 양재동에 마련됐다.

이 아파트는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도시개발지구 3개 블록(A3·4·6)에 총 836가구로 짓는다. 평균 3.3㎡당 분양가는 2433만원으로 가장 높다. A3블록은 10억9000만~16억1000만원, A4블록은 9억9000만~15억2000만원, A6블록은 9억7000만~13억1000만원에 책정됐다.

1~3층에 2.7m의 천장고가 적용되고 타입별로 4.5베이(BAY), 5베이 등을 선보여 채광, 통풍, 개방감을 높였다. 최상층에는 펜트하우스와 다락방이 설계된다.

다만 추가 옵션 비용이 높아 수요자들이 고민에 빠졌다. 이 아파트는 발코니 확장 가격만 3520만~3900만원이다.

김 모씨(62·성북구)는 "발코니 확장 외에도 아파트 분위기를 맞추려면 결국 가구, 가전, 마감 등 유상옵션을 추가할 수밖에 없어 옵션비가 부담된다"며 "입지도 강남과 가깝다고 하지만 종로 등 서울 각지로 나가기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 3개 아파트와 송전탑 거리도 화두로 떠올랐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는 가장 가까운 송전탑의 거리가 250m,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는 120~150m다. 그러나 철거나 지중화 계획이 없다. 송전탑과의 거리가 가장 가까운 '판교 더샵 포레스트'만 송전탑 철거 및 지중화 계획이 있다. 이들 분양 관계자는 "송전탑의 거리가 100m 정도 떨어지면 인체에 무해하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