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상후하박' 구조… 내 수능 점수별 유리한 정시 지원 전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해 수능 '상후하박' 구조… 내 수능 점수별 유리한 정시 지원 전략은?

최종수정 : 2018-12-05 15:13:20

- 불수능 최상위권 변별력↑… 소신지원 폭 넓어져, 두터운 중위권 경쟁은 치열

- 영역별 변별력·대학별 전형방식 등 복잡한 셈법 필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일인 5일 오전 서울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일인 5일 오전 서울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표가 수험생들에게 전달됨에 따라 대학 정시모집 경쟁이 본격 시작됐다. 올해 수능이 고난도 문항 출제로 최상위권 위주로 변별력이 높아져 소신지원이 가능하지만, 투터운 층의 중위권 수험생 위주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각 입시업체가 발표하는 예상 합격선은 지원자 수 등 변수에 따라 변동 가능하므로 맹신하지 말고 참고만 하는게 좋다.

◆ 불수능으로 '상후하박', 성적별 지원 전략 달리 해야

올해 수능은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구분점수(등급컷)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국어 31번 문항 등 고난도 문항 출제로 '상후하박(上厚下薄)' 구조가 더 명확해졌다. 상위권 수험생 간 점수차는 커져 지원의 폭은 넓어진 반면, 중하위권 성적은 촘촘해 지원 폭이 좁아졌다.

특히 가장 어렵게 출제된 국어 영역 성적은 인문계 수험생은 물론 자연계 수험생에게도 합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주로 자연계 수험생이 치른 수학가형보다 17점이나 높다. 수학나형과도 11점 차이다. 국어 영향력이 인문계보다 자연계 학생에게 더 커진 셈이다.

같은 영역에서 같은 등급을 받았어도 표준점수 차이는 더 커 변별력은 벌어진다. 1등급 구분 표준점수(등급컷) 차이는 국어가 7점으로 가장 컸고, 수학가형·나형은 3점씩이었다. 상위권 수험생간 점수 변별력이 국어, 수학 순으로 높고 같은 등급을 받았어도 표준점수에서 차이가 발생한다.

탐구영역도 상위권에서 변별력이 높다. 과학탐구와 사회탐구 모두 과목별 표준점수 최고점 차이는 6점이었고, 과목별 1등급컷 차이는 과탐의 경우 2~3점, 사탐은 1~2점이다. 직업탐구는 표준점수 최고점차이가 12점이고, 제2외국어/한문 영역의 경우 아랍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가장 높아 가장 최하 과목과 무려 23점이나 차이가 벌어진다.

절대평가 9등급으로만 표기되는 영어는 1등급자가 전년도의 절반 수준(5.30%)으로 떨어지는 등 상위등급 비율이 낮아져 변별력이 지난해보다 커졌다. 영어는 다만 반영 방식이나 등급간 점수차에 따라 영향력이 달라지므로 지원 대학의 전형 방식을 파악해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영어를 잘 봤다면 점수로 반영하거나 등급별 점추차가 큰 모집단위 지원이 유리하다.

이에 따라 영역별 변별력 높낮이와 자신의 수능 점수에 따라 대학별 반영 영역·비율과 가중치 여부를 보고 지원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입시전문가들의 분석을 종합하면 인문계 모집단위에서 변별력이 큰 영역은 국어, 수학, 사회탐구, 영어 영역 순이고, 자연계에선 국어가 수학보다 크거나 같고 과학탐구, 영어 순으로 변별력이 높다.

상대평가 영역의 1등급 비율이 통상 4%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수능 상대평가 영역별 1등급자 비율이 이를 훌쩍 넘어 중상위권 수험생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도 나온다. 에스티유니타스 커넥츠스카이에듀 유성룡 진학연구소장은 "수능 상대평가제에서 1등급 비율은 4%이지만, 올해 수능에서 수학과 탐구 영역 1등급 비율이 5% 이상이고, 탐구영역에서도 생명과학Ⅰ과 생명과학Ⅱ를 제외하고 모두 5%대를 넘는 등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중상위권 수험생들의 눈치작전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 지원가능 추정 점수, 자연계 위주로 크게 올라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메가스터디교육, 이투스 등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 주요 대학들의 지원 가능한 수능 국어·수학·탐구 표준점수(600점 만점 기준) 추정치는 지난해보다 10점 내외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연계 최상위권이 지원하는 의예과 추정 점수가 전년보다 크게 높아졌다.

서울대의 경우 의예(409~410점) 지원 가능 점수가 경영대(406~408점)보다 최대 4점이나 높을 것으로 예상됐고, 정치외교(405점), 국어교육(401~404점), 화학생물공학(399~400점) 순이다. 연세대도 의예(408~410점)가 경영학(401~406점)을 크게 앞질렀고, 치의예(401~403점), 정치외교(395~403점), 영어영문(394~401점) 순이다. 고려대 역시 의과대(405~408점)가 경영대(401~406점)보다 높고 경제(402점), 영어영문(399점), 사이버국방(394~400점), 행정(395점), 국어국문(394점) 등으로 예상됐다.

경희대는 의예(403~405점), 한의예(395점), 경영(389점), 서강대는 경영(392~396점), 인문(389~391점), 화공생명공학(387점), 성균관대 의예(407~408점), 글로벌경영(394~398점), 사회과학(390~395점), 반도체시스템공학(388~392점), 한양대 의예(403~405점), 정책(396점), 경영(389~393점), 미래자동차공학(390~392점), 파이낸스경영(392점), 중앙대 의학(402~405점), 경영경제(387~396점), 한국외대 LD학부(389~394점),동국대 경찰행정학과(387~389점) 등으로 추정됐다.

케넥츠스카이에듀가 추정한 지원 가능 대학별 백분위(국어·수학·탐구2과목) 환산 평균 추정치 커트라인을 보면, 서울대(인문 96.5점, 자연 96.2점), 연세·고려대(인문 96.1점, 자연 95.5점), 서울 소재 대학(인문 83.5점, 자연 81.5점), 지방 국립대학(인문 73.5점, 자연 71.5점), 수도권 대학(인문 69.0점, 자연 67.0점) 순이다. 추정 백분위는 수험생의 영역별 백분위에 각 대학의 수능시험 영역별 반영비율을 곱해 산출됐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상위권에서는 변별력이 생겨 소신지원이 가능하고, 중위권부터는 대학의 과목별 가중치 영향력이 커져 이를 확인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병진 이투수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각 대학마다 영역별 반영비율이 다르므로, 표준점수 기반 단순합을 절대적 지표로 활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