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난새, "간절할 때는 목소리가 달랐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난새, "간절할 때는 목소리가 달랐다"

최종수정 : 2018-12-04 09:54:10

 사진 KBS
▲ (사진=KBS)

'아침마당' 금난새가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금난새 지휘자가 출연했다.

이날 금난새는 경쾌한 발걸음으로 스튜디오에 도착했다. 이에 김 아나운서는 "아직도 청년 같으시다. 날아다니신다. 언제 칠순이 넘으셨나"라고 물었다. 금난새는 1947년생으로 올해 나이 71세다.

금난새는 "나도 모르겠다"며 부끄러워했다. 김 아나운서는 "주름도 없으시고 맑은 얼굴을 유지하신다"고 칭찬했고, 금난새는 "그럴 리가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금난새는 독일 유학을 떠나 지휘 공부를 시작하게 된 당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러면서 "간절할 때는 목소리가 달랐던 것 같다. '한국에서 온 누구인데 지휘를 배우고 싶어 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일 시간이 있겠냐고 다시 묻더라. 그렇게 쉽게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선생님한테 가서 내 이야기를 다 토해내고, 한국은 이런 나라다. 겨우 여기까지 왔는데, 나는 지휘자 배우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금난새는 "테스트하고 피아노치고 해준 말이 '너는 이미 늦었는데 한국 가서 오면 진짜 늦겠다. 내가 당신이라면 여기서 배우겠다'며 지휘 교육을 시작했다. 그 분을 만난 뒤로 내 인생이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