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즐길 만한 PC게임 없어요"…모바일 게임의 지스타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 "즐길 만한 PC게임 없어요"…모바일 게임의 지스타 공습

최종수정 : 2018-11-16 05:30:44

 배틀그라운드 의 전투 복장으로 코스프레 한 참가자들. 김나인 기자
▲ '배틀그라운드'의 전투 복장으로 코스프레 한 참가자들. / 김나인 기자

【부산=김나인 기자】"군대에서 휴가 나와서 어제 밤 11시부터 지스타 개막을 기다렸습니다. 부산에서 살아 매년 지스타를 지켜봤는데 모바일 게임 대세로 PC 이용자가 빠지면서 분위기가 예년만 못합니다."

15일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2018 지스타'가 열린 부산 해운대 벡스코 제1전시장 앞에서 만난 최우빈(22, 부산)씨는 이날 코스프레어워즈에 참가하기 위해 전날부터 줄을 섰다고 했다. 펍지 '배틀그라운드'의 위장 아이템인 '길리슈트(Ghillie Suit)'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이날 행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인한 휴교와 포근한 날씨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다만, PC 온라인 게임에서 모바일 게임으로 시장 판도가 바뀌며 PC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들에게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게임산업협회 주최로 오는 18일까지 열리는 제14회 지스타는 36개국 689개 업체가 참가했다. 현장 부스도 지난해 대비 3.8% 늘어한 2966부스로 역대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연초부터 게임 규제와 실적 부진으로 냉랭한 게임 업계가 지스타를 기점으로 생기를 되찾는 분위기다.

 2018 지스타 가 열리는 벡스코에 몰려든 인산인해. 김나인 기자
▲ '2018 지스타'가 열리는 벡스코에 몰려든 인산인해. / 김나인 기자

◆PC에서 모바일로…"줄어든 온라인 게임 기세는 아쉬워"

가장 눈에 띈 건 모바일 게임의 약진이다. 넥슨과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서 추억의 PC 게임을 모바일로 구현하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어냈다.

올해 14년째 지스타에 참가하는 넥슨은 '바람의 나라'와 '크레이지 아케이드', '테일즈위버', '마비노기' 등 자사의 흥행 온라인 게임을 모바일로 재탄생시켰다. 넷마블 또한 지스타에서 하반기 기대작인 PC온라인 게임 '블레이드&소울'의 IP를 활용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체험존을 마련했다.

이날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시연을 마친 부산 거주 이재혁(25)씨는 "블레이드&소울의 경우 PC온라인 게임으로 즐겼는데 모바일로 만든다고 해서 하러 왔다"며 "직접 해보니 그래픽만 보면 PC와 거의 비슷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다만, 이날 지스타 현장에 모인 인파 중에는 모바일 게임에 비해 부진한 PC 온라인 게임을 아쉬워하는 게임 팬들도 다수 눈에 띄었다. 전날 열린 전야제에서 '2018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한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은 대상을 포함해 총 6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모바일 게임 대세를 입증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넥슨의 '야생의 땅: 듀랑고' 또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다.

이재혁 씨는 "PC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는데 모바일 게임이 많아진 반면 즐길 수 있는 PC 게임이 사라져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게임보다는 PC 온라인 게임이 익숙한 세대인 40대의 김영찬 씨도 "모바일 게임을 시연해봤는데 다소 어려웠다"며 "PC 게임 행사도 좀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스타를 관람하기 위해 줄을 선 관람객들. 김나인 기자
▲ 지스타를 관람하기 위해 줄을 선 관람객들. / 김나인 기자

◆"좋아하는 BJ 보러왔어요"…올해도 '보는 게임'이 대세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를 활용한 '보는 게임'의 약진도 눈에 띄었다. 카카오게임즈 부스에서는 오후 2시 시작인 '아프리카TV BJ 멸망전'을 보기 위해 2시간 전부터 줄을 섰다. 넥슨은 아예 입구 정중앙에 대도서관·도티·울산큰고래 등 유명 인플러언서들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넥슨 스튜디오'도 운영한다. 유명 BJ의 팬으로 이들을 보기 위해 먼 곳에서 부산까지 온 관람객도 있었다.

친구와 함께 지스타를 찾은 신예지(21) 씨는 "평소 팬이었던 대도서관을 보러 왔다"며 "평소에도 게임을 하는 것보다는 보는 걸 더 즐기는 편"이라고 말했다.

BJ의 게임 방송을 좋아하는 13살 딸을 데리고 전시관을 찾은 부모도 있었다. 40대의 김주연 씨는 "아이가 BJ 방송을 좋아해 직접 보여주기 위해 같이 지스타에 오게 됐다"며 "무작정 게임을 한다고 걱정하기 보다는 함께 즐기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전시장 전면에 걸린 포트나이트와 구글플레이 포스터. 김나인 기자
▲ 전시장 전면에 걸린 포트나이트와 구글플레이 포스터./ 김나인 기자

◆해외 업체 참가 '눈에 띄네'

이번 지스타는 지난해에 비해 해외 업체의 참가도 늘어났다. 올해 지스타의 메인 스폰서는 최초로 해외 업체인 에픽게임즈가 맡았다. 메인 스폰서의 출격으로 지스타 전시장 전면, 옆면은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 포스터가 가장 크게 눈에 띄었다. 에픽게임즈 외에도 '소녀전선'의 중국 게임사 XD글로벌과 구글, 텐센트,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외 기업도 전시 부스를 꾸렸다.

한편, 이번 지스타 개막식에는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이헌승 국회의원, 박인영 부산시의회장,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