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고 장자연 보도에 "통화한 적 없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임우재, 고 장자연 보도에 "통화한 적 없다"

최종수정 : 2018-10-12 09:35:58
 사진 MBC
▲ (사진=MBC)

'장자연 사건'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11일 MBC에서는 임우재 전 고문이 2008년 장자연 씨와 통화했던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고 이후 관련 내용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 보도에 대해 장자연과 친분(親分)이 있는 사이는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장자연 사건은 그가 스스로 삶에 대해 내려놓기 전 이른바 리스트를 통해 자신이 소속사로부터 성상납을 요구받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작성해 놓으며 세간에 알려졌다.

당시 장자연의 리스트에는 언론계인사와 정재계 인사가 일부 연루된 바 있어 파문이 일기도 했다.

해당 편지에는 장자연이 사망 전 30여 명에게 약 100차례나 성접대를 해야 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재판부는 유서 등이 조작되는 등 이들에 대해 혐의를 인증할 수 없다며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한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고 장자연씨 사건을 다시 조사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