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시장 위축속, 항공사 취업 '줄 섰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용 시장 위축속, 항공사 취업 '줄 섰네'

최종수정 : 2018-09-12 16:06:13
지난 6 7일 인천공항에서 개최된 항공사 취업박람회 현장 모습 정연우 기자
▲ 지난 6~7일 인천공항에서 개최된 항공사 취업박람회 현장 모습/정연우 기자

청년 고용 시장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항공사 취업을 위한 예비승무원들의 발걸음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인천공항에서 개최된 항공산업 취업박람회에는 첫 날에만 1000여명의 참가자가 몰려 뜨거운 취업 열기를 느끼게 했다. 일부 항공사들의 불미스러운 일에도 불구하고 항공사 입사를 위해 승무원을 준비하는 수요는 전혀 줄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승무원 지망생 A씨는 "최근 항공업계와 관련해 논란이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지만 항공사 취업준비생의 마음은 절박하기만 하다"며 "경쟁이 치열한 만큼 최근 불거진 논란과는 상관없이 지금으로서는 하루빨리 취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에 따르면 예비 승무원들의 평균 취업 준비 기간은 1~2년 정도다. 준비기간이 짧기 때문에 많은 승무원 지망생들이 항공사 취업에 실패하면 다른 분야에 문을 두드린다고 전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9개 국적항공사 중 아시아나항공을 제외한 모든 항공사들이 하반기 신입, 경력사원 공개 채용을 진행 중이다.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곳은 대한항공이다. 올 하반기 600명을 채용한다. 아직 공고 전이지만 아시아나항공도 290명을 채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비용항공사(LCC)도 다수의 인력을 채용한다. 제주항공은 올 하반기 160명을 충원할 예정인 가운데 진에어는 270여 명, 티웨이항공 140여 명, 에어부산 150여 명, 이스타항공 100여 명 등을 선발할 계획이다.

모집 기간은 티웨이항공과 에어서울, 에어인천은 지난 5일, 제주항공과 진에어는 6일부터 지원서를 접수 중이다.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등은 이보다 앞서 지난달 말부터 채용을 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항공사 취업 열기가 앞으로 더하면 더했지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