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한국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논의"…가스공사 "비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러 "한국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논의"…가스공사 "비핵화·대북 제제 해제 등 전제되야"

최종수정 : 2018-09-12 15:05:18
지난 11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가운데 이 기업인들과의 회동 모임을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11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가운데)이 기업인들과의 회동 모임을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러시아가 잠시 추진이 중단된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에 대한 논의를 다시 시작한다. 북한 경유 가스관은 러시아산 천연가스가 러시아와 북한, 한국까지 이어지는 파이프 라인을 의미한다.

12일 외신 등에 따르면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 미하일 본다렌코는 최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에서 "북한을 경유하는 가스관 프로젝트 논의를 재개했으며 해당 사업에 대해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다렌코는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가스관 사업(논의)을 재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많은 자금이 소요되고 정치적으로 위험한 프로젝트지만 지난 6월 한국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이후 다시 이 사업이 논의되고 있으며 우리가 한동안 중단됐던 프로젝트로 돌아가 재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측 사업 주체인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부사장도 동방경제포럼에서 "앞질러 말할 수는 없지만 한국 측과 가스관 프로젝트 관련 협상을 재개하고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부사장은 "한국, 북한 동료들과 함께 아주 중요한 단계인 투자 타당성 검토에 착수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며 "타당성 검토를 위해선 모든 상업적·경제적 과제들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짧은 시간 뒤에 우리가 타당성 검토 단계에 착수했다고 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스프롬의 다른 부사장 비탈리 마르켈로프는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 가스프롬이 한국가스공사(KOGAS) 측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에 대한 논의를 다시 시작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비탈리 마르켈로프 부사장은 "최근 들어 정치적 상황이 상당히 달라졌으며 한국 측이 가스프롬에 해당 프로젝트(가스관 건설 프로젝트) 재개에 대해 문의해왔다"며 "이와 관련한 일련의 협상이 열렸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이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 국제 대북 제재 해제 등이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진전의 전제조건"이라며 "우리가 해당 사업에 대해 상세하게 얘기하기 전에 이 전제조건들이 이행돼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한편 북한 경유 가스관 프로젝트는 러시아 극동에서 출발해 북한을 경유하고 한국까지 이어지는 파이프라인을 건설해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수입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지난 2011년부터 관련국 간에 본격적 논의되기 시작했지만 북핵 문제 악화로 협상이 중단됐다.

러시아산 천연가스가 한국까지 들어오게되면 러시아는 유럽 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까지 천연가스 수출 국가를 넓히게 된다. 또 세계 3위 LNG 수입국인 한국은 러시아산 천연가스도 수입하게 되면서 중국과 미국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기존의 수입 구조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