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명절 연휴 차라리 출근하고 싶었던 적 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직장인 절반 "명절 연휴 차라리 출근하고 싶었던 적 있다"

최종수정 : 2018-09-12 14:57:03

직장인 절반 "명절 연휴 차라리 출근하고 싶었던 적 있다"

남 "지출 부담", 여 "집안일 스트레스"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776명 설문조사

직장인 2명 중 1명 명절 연휴 출근하고 싶다 벼룩시장구인구직
▲ 직장인 2명 중 1명 "명절 연휴 출근하고 싶다" /벼룩시장구인구직

추석 연휴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직장인 절반은 명절 연휴에 차라리 출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지출 부담과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으로 파악됐다.

12일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7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3.1%가 '명절 연휴 출근하고 싶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명절 연휴 출근하고 싶었던 적이 있다는 응답은 여성(56.4%)이 남성(47.3%)보다, 기혼자(53.5%)가 미혼자(51.4%)보다 많았다.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32.5%)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9.1%),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6.7%),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9.7%),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1.9%)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명절 지출'(32.9%)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지만, 여성은 '명절 집안일 스트레스'(41.7%) 응답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한편 명절 연휴에 실제로 출근해 일한 경험이 있다는 직장인은 10명 중 4명(42.5%)에 달했다. 이들이 명절 연휴 출근한 이유는 '연휴에도 정상근무하는 업종이라서'(42.4%)가 가장 많았고, '업무적으로 꼭 끝내야 할 일이 있어서'(26.1%), '특근 수당을 받기 위해'(15.2%) 등의 순이었다.

이번 연휴 중 응답자의 55.5%는 추석 상여금을 받지 못한다고 답했고, 상여금을 받는다는 응답자 중 76.9%는 '상여금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이 받는 올해 추석 상여금 평균은 42만6000원으로 추석 지출 예상 비용(49만3000원)보다 많았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