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 별세, 아내 백수련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인태 별세, 아내 백수련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

최종수정 : 2018-09-12 12:26:01

 사진 MBC
▲ (사진=MBC)

원로배우 김인태가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12일 향년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김인태는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2007년부터 발병한 전립선암과 파킨슨병 등 합병증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고 김인태는 드라마 '전원일기', '제4공화국', '명성황후'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하며 안방극장에 자리매김했다.

지난 2000년 드라마 '태조왕건'에서 온갖 사탕발림으로 궁예의 신임을 얻어 부정부패를 저지르는 간신 아지태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 선 굵은 연기력을 인정받은 고 김인태는 이후 '발리에서 생긴 일', '왕꽃 선녀님'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오랜 시간 사랑 받았다.

고 김인태의 아내는 배우 백수련으로, 지난해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도봉순의 외할머니로 활약했다. 김인태의 아들 김수현도 현직 배우로, 지난해 영화 '절처봉생 이것이 사주다'에 출연했고, 2015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 등장하기도 했다.

배우 백수련은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남편에 대해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라며 "참을성도 많아서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고 말하며 남편 김인태를 애도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