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군, 돌발해충 방제 위해 11~20일 농림지 공동방제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전남 장성군, 돌발해충 방제 위해 11~20일 농림지 공동방제 실시

최종수정 : 2018-09-12 09:59:51
전남 장성군, 돌발해충 방제 위해 11 20일 농림지 공동방제 실시

장성군이 과일의 상품성을 크게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과일나무를 죽이기까지 하는 돌발해충을 방제하기 위해 공동방제를 실시한다.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주로 과일을 빨아먹거나 나무의 수액을 빨아 먹어 과수에 피해를 입힌다. 또한 배설물로는 그을음병을 일으킨다. 날개가 있는 성충은 나뭇가지 사이에 산란하고 번식함으로써 나뭇가지 기형을 유발해 나무를 말려죽인다. 산림 인근 과수원에서 발생 밀도가 높고, 감·매실·복숭아 등에서 많이 발생한다. 가장 심한 피해를 입히는 돌발해충은 성충과 약충이 잎과 어린 가지, 과실에서 수액을 빨아 먹는 갈색날개매미충이다.

장성군은 이동성이 높은 돌발해충의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 논과 산에서 공동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장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최근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해충 발생 밀도가 늘어나고 있고 과수 등 농작물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성충기(9~11월)가 도래함에 따라 11~20일을 공동방제기간으로 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면서 "농가 자가방제를 적극 권유하고 발생 밀도가 높은 산간지 18곳에 끈끈이 유인트랩을 설치해 돌발해충을 방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돌발해충은 서식 특성상 산림지와 인근 과수원을 오가기 때문에 동시방제가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면서 "부득이하게 동시방제가 어렵다면 산림지역 방제 후 7일 이내에 방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성군은 지난 6월에도 돌발해충 공동방제의 날을 정하여 과수재배 1,084농가를 대상으로 700ha(7천만원 상당)분량의 공동방제 농약을 공급하여 신속한 방제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였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