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産銀 회장 취임 1년 <상>구조조정, 급한 불은 껐지만…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동걸 産銀 회장 취임 1년 <상>구조조정, 급한 불은 껐지만…경쟁력 강화 실패

최종수정 : 2018-09-11 16:44:47

-"구조조정 기업, 강박에 의해 산은이 떠맡아"

-8000억원 쏟아부은 한국GM…"신설법인 설립 내용 파악 못해"

-대우건설·KDB생명, 경쟁력 강화 후 매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금호타이어와 한국GM, STX조선. 일단 법정관리나 한국시장 철수 같은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스스로 생존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대규모 자금을 쏟아부은 한국GM은 정상화에 합의를 한 지 몇 달 되지 않아 신설법인을 추진 중이지만 산업은행은 구체적인 내용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취임 1주년 간담회를 갖고 "한국GM의 연구개발(R&D) 신설법인 설립은 관련 구체적 내용을 알 수 없어 현재로서는 이를 반대나 찬성을 결정할 수 있는 아무런 명분이 없다"며 "(GM과의) 기본계약서 정신에 위배되고 잠재적 위험도 있다고 생각해 관련 주주총회 개최를 금지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산은과 GM 본사가 7조7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던 한국GM이 넉 달 만에 다시 논란의 중섬에 섰다.

이 회장은 "신설법인 문제는 지난 7월 말, 8월 초쯤 이사회에서 얘기가 나오면서 알게됐다"며 "산은 임명 이사가 법인 신설의 구체적인 목적과 기대효과 등 내용을 이사회에 보고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고, 산은도 한국GM에 비슷한 요구를 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답은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구조조정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는 데 대해서는 전 정권과 해당 기업의 도덕적 해이(모럴 해저드)에도 일정 부분 책임을 돌렸다.

이 회장은 "기업의 부실화에 대해 산은의 책임이라고 많이들 얘기하지만 지난 10여년 동안 전통적 제조업이 한계에 달한 상황에서 제대로 구조조정을 안했기 때문에 생긴 문제"라며 "산은은 부실 대기업을 강박에 의해 떠맡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그는 "산은이 구조조정 하는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관리하기가 어렵다"며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구조조정 기업 직원들의 모럴해저드가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지난 1년 동안 느낀 것은 어떤 기업도 산업은행 밑에 들어오면 나가기 싫어하는 경향이 굉장히 강하다는 것"이라며 "그런 기업이 독립심과 주인의식을 갖도록 하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은 입장에서는 수차례 매각에 실패한 대우건설과 KDB생명도 묵은 과제다.

그는 대우건설 재매각과 관련해 "올해 초에 국내외 대부분 기업을 다 접촉하고 매각을 추진했음에도 실패한 것이라 조급히 매각을 추진하지는 않겠다"며 "상당 기간을 갖고 대우건설을 재정비해 값을 올려 팔겠다"고 설명했다.

남북 경제협력이 가시화되면 대우건설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이 회장은 "남북 경제협력이 가시화되면 대우건설의 유용성이 굉장히 커진다"며 "주당 5000원이 아닌 1만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