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메르스 접촉자 176명··· "자치구 전담공무원이 일대일 집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메르스 접촉자 176명··· "자치구 전담공무원이 일대일 집중 관리"

최종수정 : 2018-09-11 15:54:22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11일 오후 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메르스 대책 을 발표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11일 오후 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메르스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서울시는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에 따라 방역대책반을 구성,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11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가 메르스 확진자 A(61) 씨의 입국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조사한 결과, 10일 오후 6시 기준 밀접접촉자는 21명, 일상접촉자는 417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서울시에 거주하는 밀접접촉자는 10명, 일상접촉자는 166명이다.

밀접접촉자는 강남구(3명)에 가장 많았고, 강서·송파구 각 2명, 서초·성북·양천구에 1명씩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상접촉자 거주지는 중구가 2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강남구 22명, 용산구 15명, 종로·마포구 각 13명, 송파구 11명, 노원·영등포구 8명 순으로 집계됐다. 금천구와 강북구에는 일상접촉자가 없었다.

시는 해당 자치구를 통해 밀접접촉자를 관리한다. 자치구는 일대일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자택 격리하고, 1일 2회 상황을 확인한다. 최대 잠복기인 2주까지 집중 관리한다.

일상접촉자도 밀접접촉자 수준으로 감시한다. 자치구 감염병조사관을 활용해 확진자와 접촉 개연성을 파악하는 등 선제적으로 조치할 방침이다. 일대일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1회 이상 유선으로 상황을 체크한다.

시는 일상접촉자 중 증상을 보이거나 검사를 희망하는 자를 대상으로 시립병원 등을 통해 검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는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중동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추가 감염자 발생에 대비해 주의 단계를 경계 단계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현재 방역대책본부 5개반을 안전대책본부 11개반으로 확대하고, 필요한 물품은 선조치 후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중앙정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와 잘 소통하며 합리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확진환자 외 환자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