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이대은 kt-이학주 삼성 유니폼 입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이대은 kt-이학주 삼성 유니폼 입는다

최종수정 : 2018-09-10 17:11:33
 사진 2019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 (사진=2019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2019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이대은이 전체 1순위로 kt 위즈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대은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에 지명됐다.

총 1072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됐다. 지명 순서는 2017년 KBO 정규리그 성적의 역순인 KT-삼성-한화-넥센-LG-SK-NC-롯데-두산-KIA이며, 라운드별로 구단당 1명씩 지명할 수 있다.

이변은 없었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KT는 1라운드에서 '최대어' 이대은을 선택했다. 2007년 신일고를 졸업한 후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계약했던 이대은은 마이너리그에서 뛰면서 콜업(메이저리그로 승격되는 것)을 노렸지만 일이 잘 풀리지 않았다.

이후 2015년부터 2년간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었다. 특히 '프리미어 12'에서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던 활약으로 국내 야구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2016년 말 KBO리그를 거치지 않고 해외구단과 계약한 선수가 국제대회에서 국가대표로 뛴 경우 상무나 경찰야구단에 입대해 퓨처스리그(2군)에 출장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하면서 이대은은 경찰야구단에서 군 복무와 야구를 병행했다.

이대은은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18경기에 등판해 5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83의 성적을 내며 자신의 진가를 선보였다. 2군 경기를 뛰면서도 기대보다 낮은 성적을 거둬 1순위에 뽑히지 못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KT 위즈는 검증된 선발 투수 이대은을 선택했다.

메이저리그 유망주였던 내야수 이학주는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삼성 라이온즈에 선택됐다. 이학주는 유격수 자원으로, 타격과 수비, 주루 능력까지 갖췄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학주는 충암고 3학년이던 2008년에 115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시카고 컵스에 입단했다. 2010년 스토브 리그에서 탬파베이 레이스로 이적했고, 이후 BA(베이스볼 아메리카) 등의 매체에서 유망주 순위 50위권 내외를 오가며 높은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2013년 당한 무릎 십자인대 파열 이후 더딘 성장세를 보였고, 결국 KBO로 오게 됐다. 유망주 시절 수비력을 인정받았던 이학주는 삼성의 기존 내야진을 뒷받침해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10라운드 동안 모든 선수를 지명했다. 지명된 100명의 선수들은 내년 시즌부터 프로에 데뷔하게 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