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혐의'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영장 청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횡령 혐의'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영장 청구

최종수정 : 2018-09-10 17:01:40
 탐앤탐스
▲ /탐앤탐스

'횡령 혐의'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영장 청구

수십억원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가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0일 김 대표에 대해 배임수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위증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대표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우유 공급업체로부터 받은 판매 장려금 10억원 이상을 착복했다. 아울러 탐앤탐스 본사가 가맹점에 빵을 납품하는 과정에 자신이 설립한 중간업체를 끼워넣어 일종의 '통행세' 수십억원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는다.

또한 검찰은 2014년 별건으로 기소돼 유죄판결을 받은 배임수재 사건에서 김 대표가 돈을 받은 명목에 대해 허위증언을 시킨 정황도 포착했다.

검찰은 지난 5월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7월에는 김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한편 탐앤탐스는 2000년대 초 '토종 커피전문점 1세대'로 출발했으며, 국내외 40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설립 뒤 태국·몽골·미국 등 9개국에 82개 해외지점을 운영할 정도로 성장세를 보였지만 최근 3년간 매출은 하락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