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데이터 공짜"…제로레이팅, 독일까 득일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게임 데이터 공짜"…제로레이팅, 독일까 득일까

최종수정 : 2018-09-10 17:22:43
청소년들이 모바일 게임을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
▲ 청소년들이 모바일 게임을 이용하고 있다. / SK텔레콤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게임 업계와 손잡고 특정 게임을 이용하면 데이터 이용료를 따로 받지 않거나 할인해주는 서비스를 연달아 내놓고 있다. 콘텐츠 사업자가 통신사와 제휴를 맺고 자사 콘텐츠를 이용할 때 소비자 대신 데이터 요금을 내주는 '제로레이팅'을 통해서다.

단기적으로 보면, 고객들의 통신비를 줄여줘 좋은 평을 받지만 장기적으로는 대형 콘텐츠 사업자에만 유리하기 때문에 쏠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로레이팅 서비스는 통신사업자와 콘텐츠 사업자가 소비자의 콘텐츠 사용에 소요되는 요금이나 통신사업자의 서비스 제공 비용의 부담 주체와 정산 기준 등을 미리 약정해 제공된다.

10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SK텔레콤이 증강현실(AR) 돌풍을 일으킨 나이언틱의 '포켓몬고'에 제로레이팅을 도입한 이후 주로 게임을 대상으로 제로레이팅 서비스가 확산되는 추세다.

최근 SK텔레콤은 데이터가 부족한 10대 중고생을 위해 4일부터 게임, 카메라, 커뮤니티 등 15개 애플리케이션(앱)을 데이터 소진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 앱은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나이츠크로니클(넷마블) ▲마음의소리, 노블레스, 2018프로야구, 브라운더스트(네오위즈) ▲스노우카메라(스노우) ▲헝그리앱, 모비, 모비톡(모나와) ▲김급식, 장급식, 최급식(스쿨피드) ▲뮤직메이트(SK테크엑스) 등이다.

KT도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출시를 맞아 넥슨, 펍지주식회사, 펄어비스 등과 제휴를 맺었다. 이를 통해 KT가 유통하는 갤럭시노트9에 이들 게임사의 인기 게임을 탑재해 게임 구동 후 플레이에 소모되는 데이터가 과금 되지 않도록 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0(영)브랜드' 서비스 간담회에서 "데이터 비용 지불의 경우 내부적으로 가이드라인이 있다"며 "고객과 콘텐츠 사업자가 원하면 언제든지 들어올 수 있다. 앞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제로레이팅 서비스에 관해 언급한 바 있다.

이 같은 전략은 데이터 사용량이 크게 늘어난 소비자의 니즈를 겨냥한다. 통신사는 특정 콘텐츠 이용을 원하는 고객을 붙잡는 '록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소비자 후생 측면에서도 통신요금이 부담스러운 학생 등의 소비자가 자신의 선호와 필요에 따라 콘텐츠를 데이터 요금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어 긍정적이다.

문제는 콘텐츠 사업자들의 경쟁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이다. 자본력을 가진 소수 기업이 제로레이팅 요금을 활용할 경우 시장이 규모가 큰 기업 중심으로 집중될 수 있다. 이런 시장이 고착화되면 초기에는 소비자에게 요금 부담이 적은 서비스를 제공하다가 일정 시점에 서비스 가격을 부과하거나 서비의 내용이나 범위를 조절해 이윤을 취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 콘텐츠 사업자 입장에서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정부는 제로레이팅에 대해서는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 7월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를 만난 자리에서 "콘텐츠 사업자와 이통사, 플랫폼 사업자의 이해관계가 있어서 5G 시대 바뀌는 부분은 정책적으로 미리 챙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망중립성과 제로레이팅 등 통신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5G 통신정책 협의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열었다.

방송통신위원회 또한 올해 초부터 인터넷상생협의체에서 제로레이팅을 포함한 망중립성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제로레이팅 서비스가 소비자의 장기적인 이익에 반하는지와 우회적인 유료 서비스 강요나 과장 광고 등 불공정 행위가 있는지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