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우편물 1700만개 예상…우체국 비상근무 체계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추석 우편물 1700만개 예상…우체국 비상근무 체계 돌입

최종수정 : 2018-09-09 14:31:34

우정사업본부는 추석을 앞두고 1700만개의 소포 우편물이 접수될 것으로 보고 비상 대응에 나선다.

우본은 10~28일을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우본은 특별소통기간 소포 우편물은 약 1700만개가 접수될 것으로 전망했다. 근무일 기준 하루 평균 170만개로 평소보다 140%, 작년 같은 기간보다 9% 증가한 수준이다.

우본은 우편물 정시 배송을 위해 집배 보조인력 1500여 명을 포함해 4100여 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한다. 또 3600여 대의 운송차량과 각종 소통장비를 동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편물 중간보관장소 등을 확대해 배달 거리를 줄이고 매일 안전점검을 하는 등 종사자 안전사고 예방과 과로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우본은 추석 선물 우편물이 안전하게 정시에 배송되도록 부패하기 쉬운 어패류나 육류 등은 반드시 아이스팩을 함께 넣어 포장하고, 17일 이전에 배송 신청할 것을 주문했다.

우본 관계자는 "파손되기 쉬운 물건은 스티로폼이나 에어패드 등 완충재를 충분히 넣어 포장하고,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