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자금 조성 의혹' 대법원 이틀째 압수수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검찰 '비자금 조성 의혹' 대법원 이틀째 압수수색

최종수정 : 2018-09-07 12:15:42

검찰이 양승태 사법부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해 대법원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7일 오전 대법원 예산담당관실과 재무담당관실을 압수수색하고, 각급 법원 공보관실 운영비 예산 집행내역 관련 기록들을 추가로 확보했다.

검찰은 전날 오전부터 압수수색에 돌입했지만, 대법원이 야간 영장 집행에 동의하지 않아 오후 6시 30분께 압수수색을 중단했다.

검찰은 법원행정처가 2015년 일선 법원 공보관실에 배정된 예산 3억5000만원을 현금으로 받아 모은 뒤, 일선 법원장 등 고위법관들에게 격려금·활동비 명목으로 지급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