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대전서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대전서 개최

최종수정 : 2018-09-06 13:59:26

산업통상자원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17개 시·도와 함께 6일부터 8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최대의 지역행사 중 하나로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된 이번 박람회는 국가균형발전의 3대 가치인 분권·혁신·포용에 입각한 비전과 정책을 논의하고,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특히, 올해는 지역혁신활동가들의 참여를 대폭 확대하고, 각 지역의 혁신성장 사례를 살펴보는 '균형마당', 혁신활동이 지역의 삶을 변화시킨 사례를 공유하는 '혁신마당', 균형발전 시대의 과제와 미래를 모색하는 '정책마당' 등 3개의 주요 프로그램과 기타 부대행사로 구성했다.

우선 균형발전정책과 지역혁신 성과를 다양한 방향에서 살펴볼 수 있는 균형마당은 지역 혁신 성과의 시도관, 해외 사례의 국제관, 균형발전 정책관 등으로 구성됐다.

'지역주도 혁신성장'을 주제로 하는 17개 시·도 지역관은 청년커플 창업,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아름다운 공장 등에서 첨단 의료, 로봇 산업에 이르기까지 지역 특색을 살린 정책과 혁신 사례들을 내보인다.

혁신마당에서는 지역을 바꾸고 대한민국 미래를 바꿀 주역인 지역의 청년 혁신가들 1000여 명이 각 지방의 특색을 살린 창업 아이템과 기술·문화·예술 등 자신들의 활동 콘텐츠를 들고, 한 자리에 모인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40개 학회, 14개 국책 및 지역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정책마당은 균형발전 시대의 지역중심담론 형성과 이론 및 사례 공유를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관련된 다양한 의제에 대해 토론한다.

'지방분권이 국가경쟁력과 균형발전을 이끈다'를 주제로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조강연과 토론이 이루어지는 개막세션을 시작으로 분권, 혁신, 포용을 주제로 27개의 학회세션에서 논의를 이어간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이 살아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도 살고, 지역을 강하게 하는 것이야 말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분권과 포용, 혁신의 새로운 바람으로 국가균형발전의 길을 탄탄하게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