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내가 뱅커다] <2> 신의 직장, 금융권의 대우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도전, 내가 뱅커다] <2> 신의 직장, 금융권의 대우는?

최종수정 : 2018-09-05 14:43:28
신입사원 연봉이 5000만원을 넘나드는 금융권 채용에 대한 구직자들의 열기가 뜨겁다. 지난달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 를 찾은 채용 희망자들이 면접을 보기 위해 길게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 신입사원 연봉이 5000만원을 넘나드는 금융권 채용에 대한 구직자들의 열기가 뜨겁다. 지난달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를 찾은 채용 희망자들이 면접을 보기 위해 길게 줄을 서고 있다./뉴시스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금융권 신입사원의 연봉은 5000만원에 달한다. 다만, 성별 간의 연봉이나 근속연도는 격차가 컸다. 또 최근 은행들이 이익배분제를 도입하면서 성과급이 늘고 있다.

◆ 은행 신입연봉 5000만원 안팎

주요 시중은행의 경우 신입사원 연봉이 5000만원 안팎이다.

KB국민은행 4800만∼5000만원(군필자 기준), 신한은행 4900만∼5500만원, KEB하나은행 4800만원, 우리은행 5400만원, NH농협은행 4500만원(군미필 기준, 수당 제외금액) 수준이다.

이밖에 산업은행은 4640만원, 기업은행 4620만원, 수출입은행 4570만원, 기술보증기금 4240만원, 신용보증기금 4220만원, 한국무역보험공사 3990만원, 예금보험공사 3980만원, 한국자산관리공사 3900만원선이다.

은행권의 연봉과 근속기간을 분석해보니 남성과 여성의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각 은행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은행 등 주요 은행의 여성 평균 연봉은 남성의 60% 수준에 불과했다.

◆ 근속·연봉 성차별 여전

국민은행의 지난해 말 기준 남성 1인 평균 급여는 1억1000만원으로 여성(7100만원)보다 3900만원(35%) 많았다. 신한은행의 남성 1인 평균 연봉은 1억1000만 원이었지만 여성은 6600만원에 그쳤고, KEB하나은행도 남성(1억2100만 원)과 여성(7300만 원)의 급여 차이가 4800만원이나 났다.

이는 여성직원이 상당수가 은행의 하위직군인 텔러로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 은행 임직원의 평균 근속기간도 남성이 여성보다 4~8년 정도 길다.

지난해 기준 5대 시중은행의 평균 근속년수는 우리은행(16년3개월)·국민은행(16년2개월) ·신한은행(15년) ·하나은행(14년)·기업은행(12년10개월) 순이다.

특히 남성 은행원의 경우 국민은행이 20년4개월로 가장 길었다. 이어 우리은행(18년4개월), 하나은행(17년), 신한은행(17년), 기업은행(16년1개월) 순이었다.

최근 은행권에 희망퇴직 바람이 거세지면서 남성 은행원의 근속기간도 타격을 받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15년 당시 남성 은행원의 근속년수가 21년4개월이었다. 우리은행도 2015년 당시 19년3개월이었다. 하나은행도 17년7개월이었다. 2년만에 1년 가량 줄어든 셈이다.

여성 은행원의 경우 우리은행이 14년5개월로 가장 길었고, 다음으로 하나은행(13년), 신한은행(12년6개월), 국민은행(11년8개월), 기업은행(10년3개월) 순이었다.

한편 금융공기관의 평균 연봉은 7000만원대 후반에서 9000만원대 후반,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10년 11개월∼17년 5개월의 분포를 나타냈다.

◆이익배분제로 사기진작

지난해부터 은행마다 기존 성과연봉제 대신 이익 배분제를 통해 사기를 진작시키고 있다. 일부 은행은 이미 초과 이익분배 방식을 정해 운용하고 있다. 이익배분제는 당초 목표한것보다 이익을 초과 달성하면 초과분에 대한 일정 비율을 임직원들에게 성과급이나 주식 등으로 공유하는 것을 말한다.

신한은행은 순이익 목표치를 정하고 연간 실적이 목표치를 초과 달성하면 초과분 중 일부를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KEB하나은행 역시 옛 하나은행의 이익배분제를 옛 외환은행 임직원에게도 같은 조건으로 성과급을 지급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존의 성과연봉제과 달리 이익배분제는 사전에 정해진 명확한 지표대로 지급돼 노사간 문제 발생 소지가 적다"며 "이를 통해 직원들의 동기부여나 사기진작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