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 "게임으로 장애학생 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 "게임으로 장애학생 마음의 벽 허물어"

최종수정 : 2018-09-05 15:00:00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김나인 기자

"친구도 없고 항상 방에만 있던 아이들이 게임을 하면서 벽을 허물고 마음의 문을 열어 고맙다고 전해주는 학부모들이 많습니다."

지난 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는 1500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전국 230여개 특수학교에서 장애학생들과 부모들이 e스포츠 축제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것이다. 총 3500여명이 참가해 치열했던 지역예선을 뚫고 올라온 학생들이다. 넷마블은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10년째 장애학생 e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이 자리에서 만난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넷마블은 창립 초기부터 방준혁 의장의 강한 의지로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사회공헌을 진행해왔다"며 "특히 신체적, 정서적으로 불편함이 있는 장애학생들에게 게임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지난 1월 넷마블문화재단을 출범해 그간 진행해온 사회공헌 활동들을 고도화하고 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만들기(게임문화체험관 등), 인재키우기(게임아카데미 등), 마음나누기(기부 및 봉사활동 등)로 구분돼 있다. 지난달에는 서장원(48) 넷마블 경영전략담당 부사장을 넷마블문화재단 신임 대표로 선임해 힘을 싣기도 했다.

그는 "서장원 대표는 적재적소에 도움이 필요한 곳을 말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는 등 열린 소통을 하고 있다"며 "대표적으로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를 할 수 있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모인 기부금은 위원회 심의를 통해 필요한 곳에 기부한다"고 말했다.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도 이러한 사회공헌의 일환이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로봇코딩을 비롯해 아래아한글, 파워포인트, 엑셀 등 총 16종목의 '정보경진대회'와 마구마구(PC) 및 모두의마블(모바일), 펜타스톰(모바일) 등 총 11개 'e스포츠' 종목으로 진행됐다.

이나영 사무국장은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시각장애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오델로', 비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모두의마블' 등 다양한 종목이 마련됐다"며 "지난 10년 간 장애학생 e페스티벌의 참여율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게임을 통해 사회성이 떨어지는 장애학생들은 팀을 이루는 경기를 통해 마음의 벽을 허물 수 있다. 가정 내 화합뿐 아니라 스트레스를 게임으로 해소해 집중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이 사무국장은 강조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장애학생 e페스티벌 외에도 게임문화체험관, 어깨동무문고 등 장애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게임문화체험관의 경우 올해 11년째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7월 경기도 고양시 소재 한국경진학교에 32번째 체험관을 개관했다.

이나영 사무국장은 "게임문화체험관 안에는 교육 프로그램이 포함돼 게임으로 학업도 배우고 교우관계도 개선할 수 있다"며 "특히 학교에서 활용도가 높다"고 말했다.

연내에는 인권 분야 전문가들이 만든 장애인권 교육용 동화책인 '어깨동무문고'도 시중에 출판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2014년부터 동화책을 활용한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일반인들에게 손쉽게 다가갈 수 있는 게임박물관도 2~3년 내 설립할 계획이다.

이 사무국장은 넷마블 사회공헌의 특징으로 지속성과 진정성을 꼽았다. 그는 "사회공헌을 하는 기업은 많지만 10년 동안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경우는 드물다. 여기에서 나오는 힘이 있다"며 "창립 초기부터 넷마블은 소문 내지 않고 묵묵히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며 진정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이 어딘지 진정성 있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