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만들어가는 밤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행복을 만들어가는 밤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개최

최종수정 : 2018-09-05 13:35:46
사진 인천시
▲ 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중구(구청장 홍인성)은 인천 개항장의 가치와 매력을 널리 알리고 지역민들과 함께 행복을 만들어가는 밤이 더 아름다운 개항장의 문화재로의 여행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夜行)'을 오는 8일과 9일 이틀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 야행(夜行) 공모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공모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행사이다.

특히 2017 전국 문화재 야행사업 대상 '최우수 야행'으로 평가받아 올해 더욱 주목받는 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8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사업은 개항장 문화지구 내 문화재와 민간 문화시설을 야간에 개방해 아름다운 경관조명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에게 근대 당시 문화재 시대상 재현 및 문화체험·공연 관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개항장과 신포동의 대표 먹거리들이 한자리에 모여 저잣거리를 운영 '빠질 수 없는 재미, 인천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사진 인천시
▲ 사진/인천시

2018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은 인천의 브랜드 가치 향상과 더불어 관내 주민과 소상공인 등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지역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