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만들어가는 밤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행복을 만들어가는 밤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개최

최종수정 : 2018-09-05 13:35:46
사진 인천시
▲ 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중구(구청장 홍인성)은 인천 개항장의 가치와 매력을 널리 알리고 지역민들과 함께 행복을 만들어가는 밤이 더 아름다운 개항장의 문화재로의 여행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夜行)'을 오는 8일과 9일 이틀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 야행(夜行) 공모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공모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행사이다.

특히 2017 전국 문화재 야행사업 대상 '최우수 야행'으로 평가받아 올해 더욱 주목받는 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8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사업은 개항장 문화지구 내 문화재와 민간 문화시설을 야간에 개방해 아름다운 경관조명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에게 근대 당시 문화재 시대상 재현 및 문화체험·공연 관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개항장과 신포동의 대표 먹거리들이 한자리에 모여 저잣거리를 운영 '빠질 수 없는 재미, 인천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사진 인천시
▲ 사진/인천시

2018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은 인천의 브랜드 가치 향상과 더불어 관내 주민과 소상공인 등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지역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