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환절기 맞아 면역력 증진 상품 매출 56% 늘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리브영 "환절기 맞아 면역력 증진 상품 매출 56% 늘어"

최종수정 : 2018-09-05 10:43:38
올리브영 매장 헬스케어 존에서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들. CJ올리브네트웍스
▲ 올리브영 매장 헬스케어 존에서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들./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환절기 맞아 면역력 증진 상품 매출 56% 늘어"

선선해진 가을 날씨에 환절기를 대비하는 면역력 제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헬쓰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8월 25일부터 9월 4일까지의 건강기능식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비타민 매출은 20% 성장한 반면, 유산균 등 면역력 증진에 좋은 환절기 대비 상품의 매출은 전월 동기간(7월 25일~8월4일) 대비 약 56%로 신장했다고 5일 밝혔다.

가장 큰 폭으로 매출이 증가한 것은 활성 산소를 억제시켜주는 프로폴리스, 아연 등 항산화 제품으로 집계됐다. 이 품목은 최근 열흘 간의 매출이 무려 120% 증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달 25일부터 본격적인 전국 비 소식과 함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큰 일교차 및 외부 환경 변화에 건강을 대비하려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근에는 항산화, 면역 케어 상품이 휴대가 간편한 스틱포 타입이나 평소에도 부담없이 복용할 수 있는 젤리 형태로도 출시돼 소비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제품들이 그간 환절기 대표 상품으로 꼽히던 유산균이나 비타민보다 월등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점 역시 주목할 만 하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유산균의 매출은 약 35% 증가했으며, 건강기능식품의 대표주자인 비타민은 약 2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시기나 개인의 필요에 따라 좀더 전문적인 기능에 초점을 맞춘 건강기능식품 소비가 증가했음을 보여주는 지표이기도 하다.

환절기에 피부 건강을 돕는 상품의 매출도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의 대표 유산균 제품 중 하나인 'BYO 피부생유산균 CJLP133'은 최근 올리브영에서 약 25%의 매출 신장률을 나타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최근 급격한 날씨 변화에 따라 환절기를 대비하려는 소비자의 움직임이 발빠르다"며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가 전반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긴 하지만, 이처럼 특정 카테고리의 매출이 2배 이상 급격히 증가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