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최규복 대표, 지속가능발전목표 위한 기업 역할 '강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유한킴벌리 최규복 대표, 지속가능발전목표 위한 기업 역할 '강조'

최종수정 : 2018-09-02 11:04:47
'2018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 한중일 라운드테이블 컨퍼런스'서 기조연설
유한킴벌리 최규복 대표, 지속가능발전목표 위한 기업 역할 강조

유한킴벌리가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업의 역할과 모범적 실행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2일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최규복 사장(사진)은 지난달 31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0회 2018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 한중일 라운드테이블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이번 한·중·일 라운드테이블 컨퍼런스는 '유엔지속가능개발목표, 비즈니스 도전과제인가? 기회인가? '를 주제로 유엔 글로벌콤팩트 한국·중국·일본협회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컨퍼런스에선 ▲고령화 사회의 도전과 비즈니스 솔루션 ▲4차 산업혁명으로 구현하는 비즈니스 혁신과 기업 지속가능성이라는 주제의 기업세션이 함께 진행됐다.

행사엔 전 유엔사무총장인 반기문 UNGC 한국협회 명예회장, 브라이언 갤러거 유나이티드웨이 월드와이드 회장, 조현 외교부차관 등이 참석했다.

최규복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이미 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혁신의 방법으로 지속가능경영의 모델을 제시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업의 지속적 노력 자체가 지구와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계속 높여 나갈 것이라는 확신을 갖는 일"이라면서 "우리는 어렵더라도 반드시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길을 찾아야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최 사장은 생명의숲 공동대표, 미래포럼 이사, 가족친화포럼 공동대표, 산림청 정책자문위원회 자문위원 등을 역임하고 있는 등 사회책임경영을 위한 다자간 파트너십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 산림복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한 공로로 유엔 글로벌콤팩트 등이 주관한 '2018 글로벌 비즈니스 평화상 - 한반도 평화 기업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