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1.50% 또 동결…"성장세는 유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은, 기준금리 연 1.50% 또 동결…"성장세는 유지"

최종수정 : 2018-08-31 13:35:43
이주열 총재 "금융안정 필요성 높아져…성장세·목표 물가 도달 시 금리 조정"
31일 오전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 31일 오전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3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로 유지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뒤 9개월째 동결이다.

이미 시장은 금리동결을 예상했다. 최근 금융투자협회가 이달 채권시장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2%가 금리동결을 예측했다.

지난달 12일 금통위에서 이일형 금통위원 등 소수의견이 나오면서 8월 금리인상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듯 했으나 최악의 고용지표와 부진한 경제지표, 무역전쟁 불확실성, 터키발 금융위기 우려 등 대내외 요인이 금리인상을 가로막았다.

최근 발표된 7월 취업자수는 2708만3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5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1월 이후 8년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주요지표인 소비자물가도 10개월째 1%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5% 오르는 데 그치면서 한은 목표치(2%)와 차이를 보이고 있다.

가계와 기업의 체감 경기도 급격히 얼어붙었다.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1.8포인트 하락한 99.2를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 밑으로 내려간 것은 탄핵 정국이던 지난해 3월(96.3)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지난해 2월(74) 이후 1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74로 떨어졌다.

여기에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재정확대 정책을 펴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금리를 올렸다가 경제정책과 통화정책이 엇박자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 터키발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등 대외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은은 여전히 금리인상 의지를 가지고 있고, 대내외 변수에 따라 오는 10월 또는 11월 금통위 때 금리인상을 시도할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다음 달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금리인상을 기정사실로 하고 있어 한미 간 금리차는 최대 0.75%포인트까지 벌어지게 될 전망이다. 자본유출 압력이 커지는 만큼 금리인상 압박은 커질 수밖에 없다.

지난달 금통위에서 인상 소수의견을 낸 이일형 금통위원은 이달에도 기준금리를 현 1.50%에서 1.75%로 올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소수의견은 한은 금통위의 금리 결정 방향을 보여주는 일종의 신호로 여겨진다.

금통위는 결정문에서 "국내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해나갈 것"이라며 "주요국의 교역여건,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도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회의 후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안정에 대한 필요성은 좀 더 높아지고 있다"며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곧바로 판단하기에는 아직은 더 신중히 짚어봐야 하지만 잠재수준의 성장세가 이어지고 목표 물가 수준에 도달했을 때 금리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