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미국 등 해외서 잇단 가축전염병 발생… 수입검역 비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국·미국 등 해외서 잇단 가축전염병 발생… 수입검역 비상

최종수정 : 2018-08-30 14:50:35

최근 중국과 미국 등 해외에서 광우병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잇단 가축전염병이 발생해 쇠고기 및 돼지고기 수입검역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미국 농무부는 지난 29일 미국 플로리다주의 6년된 암소 1마리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 일명 '광우병'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 BSE 발생 건은 미국에서 6번째 사례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미국산 쇠고기는 30개월령 미만으로 도축과정에서 특정위험물질(SRM)이 제거된 쇠고기만 수입되고 있어 광우병 유입 가능성이 낮다.

또 현재 미국에서 우리나라로 쇠고기를 수출할 수 있게 승인된 도축장 및 가공장은 75개소며, 이번에 BSE가 발견된 플로리다주에는 우리나라로 쇠고기를 수출하는 도축장 및 가공장이 없다는 게 농식품부 설명이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이번 미국의 BSE 발견에 따라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만큼 잠정 조치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현행 3%에서 30%로 우선 확대해 실시키로 했다.

아울러 9월 3일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해 미국의 BSE 발생과 관련한 현 상황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여부 등에 대한 생산자단체 및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남은음식물 급여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지자체 공무원을 지정해 관리하는 '남은음식물 급여 돼지농가 담당관제'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남은음식물 급여농가 담당관제는 이달 3일부터 22일까지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총 4건이 발생하고,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24일 중국을 다녀온 여행객이 휴대해 반입한 돈육가공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국내 유입 위험이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남은음식물 급여 돼지농가 담당관은 담당하는 농가가 남은음식물을 급여할 때에 열처리(80℃ 30분)를 제대로 이행하는지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임상증상 등에 대해 전화 및 방문점검을 주 1회 실시하게 된다.

앞서 농식품부는 남은음식물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의 주요 위험요인 임을 감안해 전국의 남은음식물 급여 돼지농가와 해당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남은음식물을 가열처리 하지 않고 급여하는 96농가에 대해서는 재점검을 실시했고, 미흡한 농가에 대해서는 확인서를 징구해 지자체에 통보하고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남은음식물 급여 돼지농가는 열처리 기준을 꼭 준수하고 축사내외 소독실시, 농장 출입 차량 및 출입자에 대한 통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이행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개호 장관 왼쪽 주재로 미국 플로리다주 소해면상뇌증 발견 관련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농식품부
▲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개호 장관(왼쪽) 주재로 미국 플로리다주 소해면상뇌증 발견 관련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농식품부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