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영 원장의 건강관리] 가을철 수험생 건강관리는 이렇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래영 원장의 건강관리] 가을철 수험생 건강관리는 이렇게

최종수정 : 2018-08-30 14:31:21

[김래영 원장의 건강관리] 가을철 수험생 건강관리는 이렇게

김래영 원장.
▲ 김래영 원장.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지금부터는 자신과의 싸움이기 때문에 수능 당일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선 체력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가을철이 되면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오랜 기간 수능 준비에 매진해온 탓에 만성피로나 집중력·면역력 저하, 소화불량, 어깨 결림, 편두통, 위장질환 등의 증세가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또 수능일이 다가올수록 심적 부담감은 더 커져 수면장애로 인한 집중력 저하에 시달릴 위험이 높기 때문에 밤샘 공부보다는 매일 정해진 시간에 숙면을 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균형 잡힌 식단으로 생체리듬을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만일 잠을 자도 계속 피곤하거나 무기력증에 시달린다면 집중력과 체력강화에 도움이 되는 총명탕이나 공진단을 복용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수험생의 필수 보양식으로 알려진 총명탕(聰明湯)은 석창포(石菖蒲)와 복신(茯神), 원지((遠志 : 감초 달인 물에 담갔다 가운데 심지를 빼내고 생강즙으로 법제한 것)를 같은 양으로 썰어 제조한 것으로 이미 다수의 실험과 논문을 통해 그 효능이 입증된 바 있다.

기억력과 인지능력 강화, 두뇌발달, 체력증진, 집중력 향상, 심허(心虛)로 생긴 건망증 완화에 뛰어난 효과가 있으며, 동의보감 내경편에서는 "총명탕이 자주 잊어버리는 것을 치료하며, 오래 먹으면 하루에 천 마디 말을 외울 수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효능 때문에 예부터 장원급제를 목표로 과거시험을 앞둔 선비들이 총명탕을 복용해왔던 것이다.

단, 평소 소화불량이나 위장질환, 대장질환(변비, 설사) 등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아무리 값비싼 보약을 복용한다 해도 제대로 된 효능을 발휘하기 어렵기 때문에 전문 한의사의 도움을 받아 소화기부터 치료한 후 한약을 복용해야 소화도 잘 시키고 개선효과도 얻을 수 있다.

이때 한약 복용이 어렵거나 보다 간편하게 복용하길 원한다면 환 형태로 빚은 '총명공진단'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본원에서 제환한 총명공진단은 총명탕과 공진단에 심신을 안정시키는 우황을 가미하여 오랜 시간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수험생의 보약으로 가장 적합하다.

총명공진단은 총명탕과 마찬가지로 한의원에 직접 내원하여 개개인의 건강상태에 맞게 처방받아야 제대로 된 효능을 발휘할 수 있으니 전문 한의사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개개인의 체질에 맞게 처방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 시중에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총명탕이나 공진단의 경우 성분 표시가 제대로 표기되어 있지 않거나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들이 많아 구매 전 성분이나 함량을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다. /압구정 대자인 한의원 원장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