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점, 본사와 유대감 형성해야 '롱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프랜차이즈 가맹점, 본사와 유대감 형성해야 '롱런'

최종수정 : 2018-08-29 14:29:59

 수 코미치
▲ /수 코미치

 이차돌
▲ /이차돌

 커피베이
▲ /커피베이

프랜차이즈 가맹점, 본사와 유대감 형성해야 '롱런'

신중한 본사 선택이 프랜차이즈 창업의 첫 단추다. 전문가들이 본사와 기존 가맹점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라고 조언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겨울부터 프랜차이즈 업계 전 방위 대수술이 시작되며 가맹점과 본사의 대립구도가 심화됐다. 가맹점은 가맹비와 로열티 문제로, 본사는 계약 이행의 문제로 서로에게 날을 세우는 식이다. 하지만 가맹점을 단순히 본사 매출을 올리는 수단으로 본다면 점주들도 이를 피부로 느끼고 운영에 잡음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이에 가맹점에 대한 헌신적 지원으로 좋은 사례를 남긴 업체들이 예비창업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수 코미치' 간석 어울림점은 13평 남짓의 커피숍에서 업종변경을 통해 이자카야로 탈바꿈한 케이스다. 수제 메뉴의 차별화된 맛 덕분에 초기에는 높은 매출을 올리며 지역주민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이내 점주의 개인사정으로 급격한 경영 위기를 맞게 되었고 본사 차원의 경영 진단이 들어갔다.

'수 코미치'가 택한 방법은 정면 돌파였다. 매장 운영의 문제점들을 고객들에게 사실대로 알리고 사과하며 리뉴얼 소식을 알린 것이다. 또한 본사에서 지원한 물류를 통해 방문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며 단골 고객들의 마음을 돌렸다. 물론 이 모든 과정에서 본사의 슈퍼바이저들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수 코미치' 간석점 점주는 "본사가 형식적으로 돕는 것이 아니라 정말 이 매장을 어떻게든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이 느껴져 너무 든든했다"고 말했다.

최근 고기마니아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고 있는 차돌박이 전문점 '이차돌'역시 가맹점주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유명하다.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함에 있어 점주들이 가장 고충을 털어놓는 부분은 바로 식자재 원가다. 매년 폭염과 혹한이 찾아오면서 분기별로 식재료 값이 널뛰기를 하기 때문이다. '이차돌'은 점주들의 이런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원가 보장제를 도입, 점주들이 1년 내내 고정된 가격으로 양질의 고기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화했다.

'이차돌'이 이런 차별화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는 것은 중간 업체를 거치지 않고 고기를 직공수 하기 때문이다. '이차돌'은 최고급 소고기로 꼽히는 블랙 앵거스를 사용하지만 1인분에 7000원이 안되는 가격을 고수한다. '이차돌'의 높은 가성비는 고객들이 가장 먼저 피부로 체감하고 자연스럽게 높은 매장 매출로 이어진다.

'커피베이'는 지난 2월에 '커피베이 가맹점주 간담회'를 열어 본사 임원진이 가맹점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가맹점 운영에 있어 가장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도출하여 원두를 포함한 주요 원부자재 50여 개 품목의 공급가를 최대 30%까지 인하하고, 가맹점주의 구입 필수 품목의 수를 기존 161개에서 100개로 약 37% 감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상생 안을 발표했다.

또한 커피베이는 전사 프로모션의 홍보물을 무상으로 배포하거나 드라마 제작 지원 마케팅 시 가맹점에게 비용을 일절 받지 않는 정책 그리고 전국 가맹점을 위한 차별화된 LSM(로컬 스토어 마케팅), 메뉴 품질의 향상 등 가맹점주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던 기존 운영 방안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아. 아울러 계속해서 실효성 높은 상생 방안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신규 가맹점의 모집과 계약의 공정성을 유지하고 기가맹점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나 수익 증대를 위한 지원 등 가맹점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김동현 창업디렉터는 "본사가 정말 가맹점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지, 아니면 시늉만 내는지를 분별해야 한다"며 "회사의 말만 듣는 것이 아니라 기존 가맹점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를 면밀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