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토지·건물 등 보상현장에 첨단드론 활용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H, 토지·건물 등 보상현장에 첨단드론 활용 확대

최종수정 : 2018-08-29 14:00:50
기본조사 드론 활용 사례. LH
▲ 기본조사 드론 활용 사례./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토지, 건물 등 보상을 위한 기본조사업무 첨단드론 시범사업을 마치고 전국 LH 보상현장으로 활용을 확대한다.

29일 LH에 따르면 첨단드론은 토지현황조사, 이용현황이 다른 토지의 면적 구분측정, 건물·비닐하우스 면적 측정, 분묘·수목 수량조사 등 총 16개 업무에 즉시 적용 가능하다.

당초 드론 촬영 사진은 불법행위 식별 및 투기행위 방지를 위한 사업지구 관리 또는 기본조사 보조 자료로 제한적 활용됐다. 드론 촬영사진에 측량정보가 없어 정확한 면적측정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LH는 내부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혁신업무로 첨단드론 도입을 추진했다.

드론 사진에 측량정보를 반영하기 위해 지적기준점을 미리 설치하고 지상 80m 높이에서 일정하게 촬영해 선명한 화질을 확보했다. 아울러 촬영된 드론 사진과 지적도면이 정확히 중첩된 사진도면을 만들어 면적측정과 수량조사가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LH는 드론과 측량기술의 융합을 위해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업해 지난 4·6월 영천하이테크 지구에서 첨단드론을 활용하는 기본조사 시범사업을 했다.

드론 사진 도면을 활용하면 현장방문을 통해 수작업에 의존했던 기본조사업무 상당 부분이 대체도 인력·시간이 절감되는 등 업무 효율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현장 방문 없이도 전체 편입토지에 대한 일괄 현황조사가 가능해지고,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지적측량을 의뢰하지 않고도 해당 면적을 측정할 수 있다. 또 건축물 수평투영 면적 자료를 현장조사 검증자료로 활용해 조사누락 등 현장조사 오류를 줄일 수 있다.

LH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추가적인 보완작업을 실시해 드론 사진을 고도화하고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달부터는 드론 활용 기본조사를 전국 사업지구로 확대 적용했다. 올해 하반기 기본조사를 실시하는 신혼희망타운 16개 사업지구의 조속한 사업 추진과 민간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외부업체에 위탁해 드론을 활용한 기본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희중 LH 판매보상기획처장은 "이번 첨단드론 전사적 도입으로 매년 약 30개 지구 기본조사업무에 드론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기본조사 등 다양한 업무의 효율성 제고는 물론, 정부의 혁신 선도사업인 드론산업에 대한 공공수요가 확대되어 매년 180명 규모의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