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시리아 꺽고 4강 한국과 대결...박항서 "감독으로서 책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베트남, 시리아 꺽고 4강 한국과 대결...박항서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 다해 이겨보겠다"

최종수정 : 2018-08-28 04:18:21
 사진 SBS 방송화면
▲ (사진=SBS 방송화면)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이 역대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 진출에 성공해 대한민국과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베트남은 27일 오후(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에 위치한 패트리어트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연장승부 끝에 1-0으로 이겼다.

앞서 조별리그 D조를 3전 전승으로 통과한 베트남은 16강전에서 바레인, 8강전에서 시리아를 차례로 꺾고 4강에 진출하게 됐다.

베트남은 앞서 우즈베키스탄을 4-3으로 꺾은 한국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한국과 베트남의 4강전은 오는 29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날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수비에 무게를 두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치렀다. 시리아 역시도 무리수를 두지는 않았다. 두 팀의 경기는 팽팽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베트남의 수비는 가끔 빈틈을 보였지만, 시리아의 골 결정력이 부족해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양팀은 치열한 승부 끝에 상대 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고 전후반 90분을 득점없이 마쳤다.

팽팽하던 균형은 연장후반 3분에 깨졌다. 후방에서 한번에 찔러준 패스를 받은 응우옌 반 꾸옛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키를 넘기는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는데 골문으로 쇄도하던 응우옌 반 또안이 밀어넣었다. 결국 경기는 베트남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한편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취재진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박 감독은 "오늘 우리가 한 걸음을 내딛는데 성공했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정말 자랑스럽다. 감독으로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 감독은 "난 (수요일에)울지 않을 것이다.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난 조국을 사랑한다"라며 "그러나 난 현재 베트남 감독이다.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해 이겨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2002 한일월드컵 때 난 코치였다. 지금은 감독이다. 그리고 2002 한일월드컵에서는 4강에서 멈췄다. 이번에는 멈추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져 이목을 끌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