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고속도로 지난해보다 덜 밀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휴가철 고속도로 지난해보다 덜 밀렸다"

최종수정 : 2018-08-22 14:04:10
내린천 휴게소 정체 시 혼잡안내 문구를 표출하는 VMS. 한국도로공사
▲ 내린천 휴게소 정체 시 혼잡안내 문구를 표출하는 VMS./한국도로공사

올 여름 휴가철 고속도로 교통 소통이 지난해보다 원활하게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12일까지 19일간 전국 교통량은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최대 정체 길이는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여름 휴가철인 이 기간 고속도로 특별 교통소통대책을 시행한 바 있다.

그 결과 8월 3일 최대교통량 506만대를 기록하는 등 전국 교통량은 일평균 462만대로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그러나 폭염으로 인해 주요 관광지 교통량은 오히려 감소했다.

특히 동해안권(5.2%↓)의 대관령(12%↓)과 하조대(13%↓), 서해안권(3.5%↓)의 대천(14%↓)과 춘장대(23%↓) 등이 크게 줄었다.

도시 간 최대 소요시간은 서울-강릉 간 5시간 20분(5분↑), 서서울-목포 간 4시간 40분(5분↓) 등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최대 정체 길이는 246km에서 207km로 전년 대비 16% 감소했다. 노선별로는 서울양양선(26%↓), 서해안선(26%↓), 영동선(5%↓)의 정체 길이가 크게 줄었다.

도로공사는 특별교통대책 기간 휴가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조사된 동해안 접근 노선을 집중 관리하고, 우회도로를 적극적으로 안내하는 등 교통소통관리에 나섰다.

제2영동선과 접하는 중부선·영동선 접속부에는 갓길차로를 운영해 진출입 정체를 최소화하고, 내린천·홍천·청송휴게소에는 교통관리 전담요원을 배치해 혼잡을 줄였다.

29개 지자체 옥외 전광판, 버스정류장 안내전광판 등 1092개소를 활용해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강원권 휴게소 내에는 혼잡예보도를 설치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로공사는 매년 교통소통 뿐 아니라 휴가철 맞춤 이벤트, 화장실 몰카 점검 등 대국민 서비스와, 유관기관 협동 교통안전 캠페인 등 교통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추석 명절도 철저히 대비해 고속도로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