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부동산 에너지사용량 국가통계 생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감정원, 부동산 에너지사용량 국가통계 생산

최종수정 : 2018-08-22 14:05:57

한국감정원이 부동산 에너지사용량 국가통계를 생산하게 됐다.

한국감정원은 22일 통계청으로부터 '주거용건물에너지사용량통계'에 대한 통계작성을 승인받아 총 7종의 국가통계를 생산할 예정이다.

기존에 감정원이 생산하던 국가통계는 전국지가변동률조사,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부동산거래현황, 공동주택매매실거래가격지수, 상업용부동산임대동향조사, 오피스텔가격동향조사 등 6종이다.

'주거용건물에너지사용량통계'는 지난해 연구용역을 통해 데이터 검증체계 및 작성기준을 마련하였고, 올해 시범생산 과정을 거쳐 개발됐다.

이번 승인으로 한국감정원은 전국(시도·시군구) 주거용 건물(단독·다가구·아파트·연립·다세대)의 연간에너지사용량(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 통계를 작성·보급하게 된다.

오는 10월에는 3개년(2015~2017년) 에너지사용량에 대해 공표하고, 이후 매년 5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일반에 공표한다.

이후엔 주거용 뿐만 아니라 비주거용 건물(업무시설·판매시설 등)로 대상을 확대하고, 사용량 추이 및 단위면적당 사용량 분석 등이 가능한 통계지표도 추가 개발한다.

김학규 원장은 "이번 국가통계 생산을 통해 정확한 건물에너지 현황 파악이 가능해졌다"며 "이에 따라 한국감정원이 효과적인 건물에너지 정책수립 지원과 건축물 에너지 및 온실가스 절감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감정원은 2013년 11월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운영기관으로 지정돼 2015년 9월부터 전국 모든 건축물의 에너지사용량정보를 관리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