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극서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 개발…"동남아시아 최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건설, 극서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 개발…"동남아시아 최적화"

최종수정 : 2018-08-22 11:23:59
베트남 건설기술연구원 IBST 으로부터 성능인증 받은 기념으로 롯데건설 석원균팀장 사진 좌측에서 세번째 를 비롯한 기술촉진사업 국제공동연구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
▲ 베트남 건설기술연구원(IBST)으로부터 성능인증 받은 기념으로 롯데건설 석원균팀장(사진 좌측에서 세번째)를 비롯한 기술촉진사업 국제공동연구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극서 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를 개발했다.

롯데건설은 22일 국토교통부의 기술촉진사업 과제로 수행된 극서 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를 공동으로 개발해 동남아시아에 최적화된 콘크리트 기술을 확보했다.

그동안 극서 지역에서는 시멘트 표면의 화학적 반응을 강제적으로 분리하는 지연제를 활용해 콘크리트 경화를 인위적으로 늦춰왔다.

하지만 이 시공법은 콘크리트 타설 이후 거푸집 해체 등의 후속작업을 신속히 진행하기 어렵고, 압송배관 막힘 등 시공 효율 및 품질을 저하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에 개발한 초유지 콘크리트는 유지력 강화 성분과 혼화제(콘크리트 성질 개선제)를 일체화해, 시멘트 표면에 동시 흡착시켜 콘크리트의 굳지 않는 성질을 장시간 동안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이 기술은 콘크리트의 조기압축강도를 극대화해 최상의 콘크리트 품질 상태를 생산 직후 3시간 이상 확보, 시공 효율과 품질 향상을 높였다.

양생시간(필요한 압축강도에 도달해 거푸집을 제거할 수 있는 시간)을 단축해 콘크리트를 대상으로 하는 모든 구조물의 공사기간 및 공사비용의 절감도 가능하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레미콘 생산 후 품질 저하로 레미콘 차량이 되돌아가는 낭비비용과 관련 폐기물까지도 줄여 국내 건설사의 해외사업 경쟁력을 한 단계 상향시킨 기술"이라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