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 요금제 손질나선 이통사, 데이터 무제한 시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저가 요금제 손질나선 이통사, 데이터 무제한 시대

최종수정 : 2018-08-22 06:44:04
LG유플러스 홍보 모델들이 요금부담은 낮추고 고객 선택폭을 넓힌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 홍보 모델들이 요금부담은 낮추고 고객 선택폭을 넓힌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중저가 요금제 손질에도 연달아 나서고 있다. 중저가 구간을 촘촘하게 하고, 데이터 혜택을 늘린 것이 골자다.

21일 LG유플러스는 중저가 구간을 세분화한 신규 요금제 6종을 내놓으며 중저가 요금제 경쟁을 마무리했다. SK텔레콤과 KT도 각각 'T플랜', '데이터온' 요금제 등을 통해 요금제 개편을 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올 초 속도제한 없는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였고, 이번 요금제 개편을 통해 중저가 요금제 또한 손질을 마쳤다.

이번에 내놓은 LG유플러스의 요금제는 데이터 혜택을 강화한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5종과 월정액 3만원대 저가 데이터 요금제 1종 등 총 6종의 요금제다.

LG유플러스 데이터 요금제 비교표.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 데이터 요금제 비교표.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요금제 개편 중 눈에 띄는 점은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저렴하게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을 기존 8만8000원에서 7만8000원부터 제공한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기존 8만8000원에서 7만8000원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영화, 음악 등 1만5000원 상당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데이터 주고받기 등 나눠쓰는 데이터도 매월 별도로 15GB 제공한다.

가장 저렴한 월 3만3000원의 'LTE 데이터 33' 요금제는 유무선 음성통화 및 문자를 기본 제공하고 매월 1.3GB의 데이터와 110분의 부가 통화를 제공한다. 타사 요금제 대비 데이터는 SK텔레콤보다는 100MB, KT와 비교해서는 300MB 더 많이 제공되는 수준이다. 25% 선택약정 요금할인을 적용하면 2만4750원을 내면 이용할 수 있다. 정부가 제시한 보편요금제에 부합하면서도 데이터 혜택은 늘렸다는 평이 나온다.

중저가 요금제에도 데이터 무제한이 도입됐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데이터가 소진되면 속도는 느려져도 데이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김세라 마케팅그룹장은 "고객들의 데이터 사용 패턴을 분석하고 의견을 수렴한 결과 완전 무제한 데이터 혜택은 만족하지만 데이터 나눠쓰기, 세컨드 디바이스 요금 무료 등 활용도가 낮은 혜택을 제외하고 요금 부담을 낮춘 무제한 요금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용해 새 요금제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중가 대역 또한 경쟁사와 가격은 같지만 데이터 제공량은 늘렸다. '추가 요금 걱정없는 데이터 69'는 월 6만9000원에 매일 5GB씩 월 최대 155GB(31일 기준)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하루 기본 데이터를 초과하더라도 5Mbps 속도로 데이터를 계속 쓸 수 있다. 실제 자사 고객 중 데이터 해비 유저의 사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한달 중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는 날의 평균 사용량은 약 5GB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데이터를 6.6GB 제공하는 5만9000원 요금제와 각각 3GB, 2.3GB를 제공하는 4만9000원, 4만4000원 요금제를 내놓았다. 헤비 이용자와 소량 이용자 사이의 간극을 해소하기 위해 요금제를 촘촘하게 구성한 셈이다.

SK텔레콤과 KT는 지난 요금제 개편을 통해 소량의 데이터를 이용하는 고객도 무제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KT의 월 4만9000원 '데이터온 톡' 요금제는 매월 기본 데이터인 3GB를 초과해도 최대 1Mbps 속도 제어로 데이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의 5만원대 미디엄 요금제 또한 4GB의 데이터를 소진해도 400k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깜짝 등장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와 신규 요금제를 지속적으로 발표를 해 고객 만족을 드리면 LG유플러스가 자연스럽게 1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