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에어드레서, 의류청정기 시대 연다... 에어·스팀·건조·청정 4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 에어드레서, 의류청정기 시대 연다... 에어·스팀·건조·청정 4단계 관리

최종수정 : 2018-08-21 14:50:08
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 김현석 사장이 에어드레서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 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 김현석 사장이 에어드레서를 선보이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1일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에어·스팀·건조·청정의 4단계 전문 의류 청정 방식을 적용해 의류의 미세먼지와 냄새를 확실하게 제거하는 기능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이 제품에 의류관리기가 아닌 의류청정기란 용어를 썼다. 그만큼 의류를 깨끗하게 하는데 자신이 있다"고 설명했다.

에어드레서 내부에는 세탁기의 스팀 기술, 건조기의 저온제습 기술뿐 아니라 에어컨의 바람 제어 기술, 냉장고의 냄새제거 기술, 공기청정기의 필터 기술이 탑재됐다. 실 사용자 심층 조사를 통해 미세먼지 제거를 포함해 인공지능 기반 의류관리 솔루션을 적용했다. 따라서 까다로운 관리가 필요한 의류도 가정에서 손쉽게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우선 위아래로 분사되는 강력한 제트에어와 제트스팀을 이용해 옷에 묻은 먼지와 냄새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에어 분사 방식 적용으로 인해 옷을 흔들어 털지 않아도 돼 진동과 소음이 적다. 각 코스별로 바람 세기가 달라져 의류 특성이나 소재에 따라 섬세하게 관리할 수 있다. 안감케어 옷걸이는 제트에어를 옷 안쪽까지 불어넣어 안감까지 청결을 유지해 준다. 미세먼지 전용 코스를 사용하면 25분 내에 미세먼지의 99%까지 제거할 수 있다.

하규찬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은 "지금까지 피부가 직접 닿는 안감까지 관리하는 제품은 없었다"며 "에어드레서는 옷걸이가 직접 바람을 흘려보내고 미세먼지 필터로 청정관리까지 한다"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에어드레서는 전문 필터를 탑재했다. 미세먼지 필터가 제품 내부에 있는 먼지를 집진해 제거하면 광촉매를 적용한 냄새 분해 필터가 담배 냄새, 고기 냄새 입자 등 냄새 원인이 되는 거의 모든 물질을 말끔히 분해한다. 살균 코스를 적용하면 생활 유해세균과 바이러스 4종을 99.9%까지 제거해 준다.

삼성전자 모델이 에어드레서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 삼성전자 모델이 에어드레서를 선보이고 있다./삼성전자

사용자의 편한 의류관리를 위한 마이클로짓(My Closet)서비스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의류 소재별 최적 코스 추천부터 제품 관리까지 도와준다. 의류에 부착된 라벨 바코드를 스캔하면 해당 의류 소재에 관한 정보를 제공할 뿐 아니라 최적의 관리 코스까지 자동으로 추천한다.

삼성물산의 구호·빈폴·갤럭시·에잇세컨즈 등 6개 브랜드가 이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자 수동으로 입력도 가능하며 추후 인식기술 등을 통해 브랜드 상관없이 센싱 기능으로 의류 특성을 파악해 관리추천을 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현석 사장은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을 제대로 분석하고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가전브랜드의 당연한 임무다"면서 "삼성전자는 에어드레서부터 시작해 소비자의 삶을 의미있게 변화시킬 혁신제품을 계속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제품은 ▲골드미러 ▲우드브라운 ▲우드로즈 ▲클래식화이트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8월 21일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와 주요 유통을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출고가는 174만~199만원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