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내국인 대상 '서울관광패스' 출시.."생활관광시대 열겠다&qu..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내년 내국인 대상 '서울관광패스' 출시.."생활관광시대 열겠다"

최종수정 : 2018-08-21 13:01:31

외국인 뿐 아니라 내국인 및 서울시민을 대상으로한 '서울관광패스'가 내년 출시된다. 여행업계 등과 연계해 서울의 생활관광 및 산업 네트워크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민과 내국인을 타깃으로 한 관광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디스커버 서울패스'의 '서울시민판' 출시와 시민생활관광 연계 사업을 발굴·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늘어난 여가시간을 고려해 서울 관광의 사업범위를 확대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지난 5월 1일 출범한 재단은 외래관광객 2000만 시대를 앞두고 대내외적인 관광 환경의 변화에 대처하고 서울관광의 중장기적인 발전을 견인한다는 목표 아래 설립됐다. 재단의 전신이자 2008년 서울시 관광마케팅 전담기구로 설립된 주식회사 '서울관광마케팅'을 공익성을 띈 재단으로 전환한 것이다. 재단은 '지속가능한 관광도시 구현'이라는 비전을 설정했다.

이날 첫 기자간담회를 가진 재단은 우선 서울시내 주요 관광지를 카드 한 장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인기가 높은 외국인 전용 '디스커버서울패스'의 '서울시민판' 출시를 목표로 내년 본격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표했다. 서울 전역에서 즐길 수 있는 여가 정보와 생활밀착형 관광정보를 총망라한 '서울시민 여행지원센터(가칭)'도 운영할 계획이다.

생활관광시대를 뒷받침할 관광산업 생태계 지원과 관련, '서울 MICE 얼라이언스' 같이 관광 분야의 민관협력체 '서울관광 얼라이언스'를 새롭게 구축하고 여행업계와 25개 자치구의 관광 콘텐츠 발굴,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 MICE 얼라이언스'는 서울시와 서울관광마케팅이 MICE산업 육성을 위해 설립한 민관협력체로 컨벤션센터, 호텔, 국제회의기획자, 여행사 등 MICE 업계 회원사를 모집, 공동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함께 재단은 최근 북촌 지역 등 일부 관광지에서 가시화되고 있는 과잉관광으로 인한 주민갈등, 저가 덤핑 관광상품의 폐해 등의 해결을 위해 관광객과 지역주민과의 공존, 지역 간 균형발전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오는 27일부터 31일까지 1주일간 릴레이 간담회를 열고 관광시민과 산업을 대변하는 9개 분야, 100여 명의 업계 관계자 및 시민을 만나 관광현장의 의견을 듣고 나누며, 향후 사업계획에 반영하는 등 재단의 청사진을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재성 대표이사는 "기존의 해외 홍보마케팅 및 MICE 유치 업무는 물론 서울시민과 여행업계 등 산업을 위한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 향후에도 재단의 사업방향과 현황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업계와 시민의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