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놓고 제조사·정부·지자체는 방관만…국민만 속탄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라돈침대' 놓고 제조사·정부·지자체는 방관만…국민만 속탄다

최종수정 : 2018-08-21 06:00:00
수거 안한 제품 놓고 곳곳서 주민간 마찰, 지침 없어 폐기처분도 못해

서울의 한 아파트에 한 입주민이 단지내 공터에 버린 침대 매트리스에 대진 이라는 영문 글씨가 선명하게 보인다. 독자제공
▲ 서울의 한 아파트에 한 입주민이 단지내 공터에 버린 침대 매트리스에 '대진'이라는 영문 글씨가 선명하게 보인다. /독자제공

서울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부 A씨는 어느날 아파트 공터에 나갔다가 침대 매트리스 3개가 한쪽에 세워져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한참 이슈가 되고 있는 '라돈침대' 공포가 떠올랐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해당 매트리스에는 문제가 된 대진침대 상표가 부착돼 있었다. 관련 매트리스를 침대로 쓰던 가정에서 문제가 불거지자 집안에 놓기가 께름칙해 주민들 몰래 밖에 내놓은 것이다.

A씨는 "해당 회사에서 보상을 회피하고 가져가지 않는다고 아이들이 노는 공터에 라돈침대를 내놓는 것은 같은 아파트 주민으로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몰지각한 행동"이라면서 "CCTV를 통해 어느 집인지를 가려 반드시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분개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B씨도 화를 참지 못하고 관리사무소에 전화해 "해당 매트리스를 버린 집 호수를 공개하고 입주민들에게 사과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결국 매트리스를 갔다버린 주민은 다시 가져가겠다는 말로 상황을 모면했지만 주민들은 약속을 지킬 지 끝까지 지켜볼 참이다.

'라돈침대'가 만들어 낸 이웃간의 슬픈 풍경이다.

침대를 판 회사는 끝까지 수거 책임을 지지 않는 등 회피하고 있고, 이를 지켜보고 있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도 사태 해결에 미온적이긴 마찬가지여서 '라돈침대'를 놓고 소비자인 일반 국민만 애가 타고 있는 모습이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진침대에 이어 그동안 판매한 일부 토퍼 제품 등에서 라돈이 검출된 까사미아의 경우 이달 초부터 본격 수거에 들어가 지난 주말까지 약 1만5000개 제품 중 93% 가량을 수거한 것으로 집계됐다.

까사미아는 관련 문제가 불거지고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로부터 행정조치를 받은 뒤 본사 물류팀, 임직원들을 총 동원해 빠르게 제품 수거에 들어간 바 있다.

하지만 관련 제품의 93%를 수거해 전국에 있는 4곳의 창고에 비닐로 밀폐해 제품을 쌓아놓은 상태지만 원안위로부터 후속 지침이 없어 그대로 방치해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진침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안내문.
▲ 대진침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안내문.

까사미아 관계자는 "수거한 제품에 대한 처리지침에 아직 내려오지 않았다"면서 "현재 남은 물량에 대해 빠르게 추가 수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초로 문제가 발생한 대진침대는 일부 제품만 수거한 뒤에는 아예 방관하고 있는 상태다.

대진침대를 10년 넘게 사용했다는 B씨는 "관련 문제가 불거져 수거를 위해 회사와 지자체에 연락도 취하는 등 백방으로 알아봤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어 세 달째 집안에 보관하고 있다"면서 "어떻게 해야할 지 갈피를 잡지 못하겠다"고 토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전날 '제발 대진침대 좀 가져가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온 뒤 이날에도 '대진침대 수거 청원'이 추가로 올라오는 등 '라돈침대'를 놓고 국민들의 화가 극에 달하고 있다.

한 청원인은 "5월26일 수거 신청을 한 뒤 3개월이 다 돼 간다"면서 "대진측은 어떤 연락도 없고 답답하기만 하다. 침대를 아파트 복도 계단에 세워놔 다른 가구들에게 민폐가 되고 있다. 돈을 주고 버릴 수도 있지만 이렇게 되면 방사능은 관리되지 못한 채 누군가의 건강을 또 위협할 것이라 생각해 그냥 기다리고만 있다. 제발 좀 가져가 달라"고 토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