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우체국 택배원·계약집배원 2200여 명 공무원 전환 추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우본, 우체국 택배원·계약집배원 2200여 명 공무원 전환 추진

최종수정 : 2018-08-20 11:42:54

우정사업본부가 내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우체국 택배원, 무기계약직 집배원(상시계약집배원) 약 2200여 명을 국가공무원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2022년까지 집배인력 1000명을 증원하고 내년 집배물류 혁신에 7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20일 우본이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우본은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상시집배원·택배원 2252명 전원의 공무원 전환을 추진키로 했다. 공무원으로 전환되려면 서류 전형과 면접시험을 거쳐야 하며 공무원 결격사유가 있으면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다.

연간 공무원 전환 인원은 공무원 증원 담당 부처, 예산 담당 부처 등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우본은 IMF 외환위기 직후 정부의 공무원 감축 정책에 따라 1999년부터 공무원 신분이 부여되지 않는 우편배달 인력을 채용해왔다.

하지만 최근 열약한 노동조건에 따른 비정규직 집배원들의 과로사 등 공무원 집배원과 똑같은 일을 하는 상시집배원·택배원의 노동조건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우본은 올해부터 공무원 전환을 시행해 지난달 초 상시집배원·택배원 748명이 공무원 신분을 얻은 바 있다.

우본은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지난달 소포위탁배달원, 상시집배원, 우정직 집배원 등 집배 인력을 1075명 증원했으며, 2022년까지 추가로 1000명을 증원할 방침이다.

최종 인력 증권 규모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의 연구결과 등을 반영해 조만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우본은 인력충원과 함께 공동작업 축소, 무인우편함, 초소형 전기차 등 집배물류 혁신전략 10대 과제를 시행하고 있다. 초소형 전기차는 올해 1050대를 보급하는 등 2022년까지 1만대를 보급한다.

스마트우편함을 2020년까지 30만개 보급하고, 마을 공동우편함과 스마트 개인휴대단말기(PDA)도 2020년까지 각각 1만개와 2만 여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본은 내년 한 해 10대 추진과제에 717억원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이 가운데 200억원은 우편번호와 수신자 주소를 인식해 우편물을 배달 순서에 따라 자동으로 구분해주는 집배순로구분기 확대와 구분율 개선을 위한 물류 연구개발(R&D)에 투입된다.

우본 관계자는 "작년 집배원 19명이 사망하는 사고로 집배 인력 증원과 노동조건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며 "노동시간을 주 60시간에서 내년 7월까지 주 52시간으로 단계적으로 단축하기 위해 노동조건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을 방문해 집배실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을 방문해 집배실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