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자, 한 달 만에 100만 돌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텔레콤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자, 한 달 만에 100만 돌파

최종수정 : 2018-08-19 11:19:22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신규 요금제 T플랜 이 출시 1달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알리고 있다. SK텔레콤
▲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신규 요금제 'T플랜'이 출시 1달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알리고 있다. / SK텔레콤

SK텔레콤은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자가 출시 한달 만에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T플랜'은 지난달 18일 출시 일주일 만에 가입자 30만명을 돌파한 이후 하루 평균 3만명 이상이 가입해 18일 100만3000명을 달성했다.

'T플랜'은 SK텔레콤이 다섯 번째 고객가치혁신으로 발표한 신규 요금제로, 기존 요금제 대비 모든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했으며 20GB 또는 40GB의 가족 데이터를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Data인피니티(이하 인피니티)' 등 총 5종으로 구성됐다.

T플랜 가입자 100만명 중 약 35%(35만명)가 2인에서 5인의 가족 결합을 통해 데이터 공유를 이용하고 있다. 가족 구성을 살펴보면 3인(33%)이 가장 많았고 4인(32%), 2인(25%) 순으로 나타나, 3~4인 가족이 가장 많은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족 결합으로 데이터 공유를 받는 고객의 98%가 스몰 또는 미디엄 요금제를 선택했다. 또 가족 결합 시 기본 데이터에 추가 공유 데이터를 다 써도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어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가족 당 공유 데이터 설정량은 평균 약 22GB였다. 또 가족 공유 데이터 사용량실적을 한달 기준으로 환산한 결과, 가족 고객은 기본 데이터 이외에 월 평균 약 4.2GB의 공유 데이터를 추가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가족 결합을 한 스몰 요금제 이용자의 경우, 3만3000원(선택약정할인 적용시 2만4750원)에 월 평균 5.4GB의 데이터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데이터 이용 수요는 젊은 세대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에 고루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유 데이터를 받아 사용하는 고객을 연령대별로 보면, T플랜 요금제로 변경 후 20대는 기존 월 평균 4GB에서 8GB로, 60대 이상은 기존 1.3GB에서 2.7GB로 데이터 사용량이 두배로 늘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3일 만 24세 이하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플랜'을 출시하며 0플랜 '라지' 고객에게도 20GB의 공유데이터를 제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가족 공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양맹석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T플랜뿐 아니라 새로 출시된 0플랜을 통해 전 고객의 가계통신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