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용산·영등포 '高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용산·영등포 '高高'

최종수정 : 2018-08-16 16:59:04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한국감정원

8월 둘째 주에도 서울 아파트 값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부가 부동산 과열지역에 현장단속을 벌이는 등 규제를 강화해도 집값이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1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0.18% 상승했다. 4주 연속 이어오던 상승 폭 확대는 멈췄지만, 오름세는 이어갔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 지역 아파트 매수 문의는 증가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여름 휴가철과 국토교통부·서울시 합동점검 등으로 상승세가 주춤하며 상승 폭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구별로는 용산구가 '용산 마스터플랜'과 용산∼서울역 지하화 개발 기대감으로 0.29%의 가장 큰 오름폭을 보였다. 여의도가 속한 영등포구도 0.28%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양천구는 목동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으로 0.27% 올랐다. 용산·영등포구와 인접한 마포구(0.25%)와 지하철 8·9호선 지역 인근 수요가 늘어난 강동구(0.24%)도 강세를 보였다.

은평구(0.22%), 동대문구(0.18%)는 정부의 추가 규제 가능성이 제기되며 오름 폭이 축소됐다.

경기도는 지난주 -0.01%에서 0.02%로 상승 전환했다.

과천 지역 아파트 값이 0.25% 오르며 전체 상승률을 견인했다. 과천은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기존 개발사업 호재와 더불어 GTX-C 구간의 과천역 확정 발표 영향으로 수요가 늘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김포는 -0.03%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그러나 인접 지역의 수요 유입과 미분양 감소 등으로 하락 폭은 줄었다.

지방은 하락세가 0.11%에서 0.12%로 0.1%포인트 확대됐다.

5대 광역시(-0.07%), 8개도(-0.16%), 세종(-0.05%) 모두 전월에 이어 내리막길을 탔다.

시도별로 보면 광주(0.08%), 대구(0.03%), 전남(0.02%), 경기(0.02%)는 소폭 상승했다. 반면 울산(-0.35%), 경남(-0.33%), 충남(-0.22%), 부산(-0.14%), 강원(-0.12%) 등은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07% 떨어졌다. 낙폭은 0.01%포인트 줄었다.

서울은 0.05%의 상승 폭을 유지한 데 반해 수도권은 0.04%, 지방은 0.10% 각각 하락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